•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상철 췌장암 투병, “항암치료 힘들지만 이겨낼 것”…동료들의 눈물 ‘뭉클’

입력 2020-06-08 18:19

(출처=JTBC '뭉쳐야 찬다' 방송캡처)
(출처=JTBC '뭉쳐야 찬다' 방송캡처)

인천 FC 명예감독 유상철이 병마와의 싸움에서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7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췌장암으로 투병 중인 전 축구선수 유상철 감독이 출연해 큰 감동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는 유상철 감독을 비롯해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인 최진철, 이운재, 송종국, 이천수, 최태욱 등이 함께했다. 특히 이들은 영상 편지를 통해 투병 중인 유상철을 응원하기도 했다.

이에 유상철 감독은 “모두에게 감사하다. 사실 이런 약한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다”라며 “항암치료가 힘들긴 하지만 많은 분들이 성원해주시는 만큼 운동장으로 돌아올 수 있게 치료 잘하고 이겨내겠다”라고 심경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뭉찬’의 성치경 CP는 여러 매체를 통해 “영상 편지는 제작진과 선수들이 준비한 깜짝 선물이었다”라며 “유상철 감독님은 아직 축구계에서 할 일이 많은 분이다. 많은 분들의 응원이 힘이 되어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진심으로 응원했다.

한편 유상철 감독은 지난해 11월 췌장암 4기 진단받고 투명 중이다. 그는 병마와 싸우는 중에도 인천 유나이티드 FC의 K리그 잔류를 성공시키며 팬들과의 약속을 지켜 뭉클함을 안겼다. 현재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26,000
    • -0.44%
    • 이더리움
    • 459,600
    • -0.15%
    • 리플
    • 338
    • -2.37%
    • 라이트코인
    • 67,100
    • -1.68%
    • 이오스
    • 3,547
    • -1.17%
    • 비트코인 캐시
    • 351,900
    • -1.37%
    • 스텔라루멘
    • 122.4
    • +0.82%
    • 트론
    • 24.08
    • +0.21%
    • 에이다
    • 169.7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100
    • -2.73%
    • 대시
    • 112,500
    • -4.09%
    • 이더리움 클래식
    • 8,190
    • +0.68%
    • 73.82
    • +0.52%
    • 제트캐시
    • 108,300
    • -5.08%
    • 비체인
    • 26.25
    • +8.56%
    • 웨이브
    • 2,182
    • +2.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3.6
    • +2.95%
    • 비트코인 골드
    • 12,310
    • -2.07%
    • 퀀텀
    • 3,177
    • +0%
    • 오미세고
    • 1,884
    • +0.69%
    • 체인링크
    • 16,710
    • +23.59%
    • 질리카
    • 28.2
    • -5.37%
    • 어거
    • 23,560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