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용산 한강삼익아파트, 30층 아파트로 재건축

입력 2020-06-03 10:14 수정 2020-06-03 10:33

래미안 첼리투스 이후 11년 만에 재건축 사업시행인가

▲한강삼익아파트 재건축 단지 조감도. (사진=용산구)
▲한강삼익아파트 재건축 단지 조감도. (사진=용산구)

서울 용산구 한강삼익아파트가 재건축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용산구 동부이촌동에서 재건축 사업시행인가가 이뤄진 것은 2009년 12월 래미안 첼리투스(옛 렉스아파트) 이후 11년 만이다.

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는 최근 한강삼익아파트 주택재건축 사업시행계획을 인가했다. 사업시행자는 한강삼익아파트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다.

조합원 수는 282명, 토지 등 소유자는 297명이다. 사업기간은 계획인가일(5월 29일)로부터 60개월, 사업비는 1578억 원 규모다.

1979년 지어진 한강삼익아파트는 지상 12층에 2개 동, 총 252가구(전용면적 104.86㎡~145.19㎡)의 중소 규모 단지다. 재건축을 통해 지하 3층~지상 30층, 4개 동, 329가구로 조성된다. 기존 가구 수보다 주택 수가 30% 늘었다. 분양아파트 277가구, 임대아파트 52가구로 나뉜다.

전용면적에 따라 △44㎡형 52가구 △84㎡ A타입 115가구 △84㎡ B타입 43가구 △84㎡ C타입 16가구 △114㎡형 52가구 △129㎡형 51가구로 이뤄진다. 임대아파트는 모두 44㎡형 규모 소형주택이다.

2003년 설립된 한강삼익 재건축 조합은 2018년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받고, 지난해 서울시 건축심의를 받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국토교통부 철도정비창 개발계획 발표 등으로 용산 일대 부동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공동주택 재건축을 통해 더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80,000
    • +0.66%
    • 이더리움
    • 289,400
    • +1.9%
    • 리플
    • 237.6
    • +4.9%
    • 라이트코인
    • 53,050
    • +2.31%
    • 이오스
    • 3,130
    • +2.66%
    • 비트코인 캐시
    • 283,900
    • +0.42%
    • 스텔라루멘
    • 99.21
    • +10.73%
    • 트론
    • 20.94
    • +2.85%
    • 에이다
    • 147.8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0,100
    • +0.18%
    • 대시
    • 84,850
    • +1.98%
    • 이더리움 클래식
    • 7,665
    • +4.07%
    • 54.51
    • +5.44%
    • 제트캐시
    • 67,550
    • +3.21%
    • 비체인
    • 22.6
    • +6.91%
    • 웨이브
    • 1,415
    • +2.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9
    • +2.22%
    • 비트코인 골드
    • 10,850
    • +0.28%
    • 퀀텀
    • 2,320
    • +7.26%
    • 오미세고
    • 1,874
    • +2.91%
    • 체인링크
    • 7,470
    • +9.05%
    • 질리카
    • 24.11
    • -3.52%
    • 어거
    • 23,600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