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성인 10명 중 9명 "코로나19로 우울감 극심"…경제적 타격 가시화

입력 2020-06-03 10:06

(사진제공=인크루트)
(사진제공=인크루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코로나 블루'를 겪고 있는 성인이 10명 중 9명 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는 전문의 상담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알바앱 알바콜이 성인 80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블루 추이변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성인 89.6%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코로나 블루 증상도 심해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답했다.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느끼는 우울감을 말하는 신조어다.

또 응답자 69.2%는 '코로나 블루를 경험했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월 결과(54.7%) 대비 14.5%포인트 높아진 결과다.

생활방역 이전과 이후로 기간을 구분해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 수치를 살펴본 결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난 이후 우울감이 더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었던 지난 5월 6일 이전의 우울감 수치는 5.8점으로 집계된 데 비해, 5월 6일 이후 생활방역 기간인 현재의 우울감 수치는 6.6점에 달하면서다.

수치는 1점부터 10점까지 척도로 ‘매우 그렇다’는 10점, ‘전혀 그렇지 않다’는 1점으로 매겨져 집계됐다.

증상 1위는 일자리 감소ㆍ채용중단 등으로 인한 불안감(16.5%)이 꼽혔다. 또 줄어드는 소득으로 인한 우울감(13.9%), (주변 사람의 재채기, 재난문자로 인한) 건강염려증 유발(13.6%), 사회적 관계 결여에서 오는 우울감(12.5%), (체중증가를 일컫는) 확찐자(12.0%) 등도 대표적 증상 중 하나다.

달라지는 코로나블루 증상도 있다. 지난 4월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증상 1위로 ‘고립, 외출자제로 인한 답답함 및 지루함’(22.9%)이 꼽혔던 바 있다.

당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피로감 누적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면, 현재는 일자리와 소득감소로 인한 우울감을 가장 많이 호소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난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2일까지 6일간 조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88%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846,000
    • -0.32%
    • 이더리움
    • 272,000
    • -0.22%
    • 리플
    • 211.2
    • -0.66%
    • 라이트코인
    • 49,870
    • -0.26%
    • 이오스
    • 2,900
    • -1.02%
    • 비트코인 캐시
    • 266,900
    • -0.22%
    • 스텔라루멘
    • 80
    • -0.94%
    • 트론
    • 20.88
    • +4.61%
    • 에이다
    • 116.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100
    • -0.38%
    • 대시
    • 80,600
    • +0.25%
    • 이더리움 클래식
    • 6,785
    • -0.07%
    • 50.1
    • -1.2%
    • 제트캐시
    • 62,150
    • +1.39%
    • 비체인
    • 18.21
    • +27.34%
    • 웨이브
    • 1,334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
    • -0.34%
    • 비트코인 골드
    • 10,890
    • -0.82%
    • 퀀텀
    • 2,114
    • +4.86%
    • 오미세고
    • 1,825
    • +1.5%
    • 체인링크
    • 5,715
    • -0.17%
    • 질리카
    • 22.12
    • -2.12%
    • 어거
    • 22,150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