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출근길] 윤미향, 응원 편지 "의원님 응원하는 국민이 훨씬 많다"·민주당원들 "금태섭 출당시켜라" 비판 外 (정치)

입력 2020-06-03 06:00

'출근길'은 정치, 사회, 경제, 연예 등 각 분야의 전일 주요 뉴스를 정리한 코너입니다. 출근길 5분만 투자하세요. 하루의 이슈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윤미향, SNS에 축하 편지공개…"의원님 응원하는 국민이 훨씬 많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자신의 SNS에 자신을 향한 응원편지를 공개했습니다. 윤미향 의원이 공개한 편지에는 민주당 권리당원이라고 밝힌 지지자가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의원님을 응원하는 국민이 훨씬 많다는 거 잊지 마시고 힘내시길 바란다"라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권리당원이라고 밝힌 다른 지지자는 "국회에서 당당하게 의정 활동하는 모습 보여달라"라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윤미향 의원은 "아직 자리가 잡히려면 시간이 더 걸리겠지만, 더 노력하려 한다"라며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시면 더 큰 힘이 날 것 같다"라고 적었습니다.

◇"금태섭, 출당시켜라" 징계 불복한 금태섭에 당원들 비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을 반대했던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민주당 당원으로부터 "출당시켜라, 쓸모없다" 등의 격한 비판을 얻고 있습니다. 금태섭 전 의원은 공수처 법안 표결에서 기권표를 던져 '당론 위배 행위'로 징계를 받았는데요. 금태섭 전 의원은 이에 불복했습니다. 금태섭 전 의원의 재심청구 여부를 두고 한 당원은 "출당했어야 했다. 당을 흔드는 자는 필요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2일 당내에서 금태섭 전 의원의 징계가 부당하다는 반발도 나왔습니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국회의원이 자기 소신으로 판단한 걸 징계를 한다는 건 본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금태섭 전 의원의 징계결과에 따라 당내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종인 비대위원장, 첫 의원총회서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당 혁신 강조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통합당 첫 의원총회에 참석했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다소 불만스러운 일이 있더라도, 과거 가치와는 조금 떨어지는 일이 있더라도 너무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은 "파괴적 혁신을 일으키지 않으면 나라의 미래도 어둡다"라며 당 쇄신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또한, 개인의 정치적 야심으로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발언을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는 김종인 위원장은 기자들로부터 여러 질문을 받았으나 구체적인 답은 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미국 초청으로 G11 정식멤버 된다…"세계 리더국가 되는 것"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추진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G11 또는 G12라는 새로운 국제 체제의 정식멤버가 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세계의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는 얘기"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기존 G7 체제의 확대에 대한 필요성을 역설했고, 문 대통령도 이에 동조했습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개적인 G7 초청 의사를 전했습니다. 강민석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G7 외에 4개국에 대한 참여국 확대 의사를 밝힌 뒤 가장 먼저 전화를 건 곳이 문 대통령"이라며 "한국의 발표로 G11 또는 G12로의 확대를 공식화하려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피의자 심문 출석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행…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다"

2일 부하직원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피의자 심문에 변호인과 함께 출석했습니다. 오거돈 전 시장 측은 심문에서 혐의를 대부분 시인하는 모습을 보이며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스스로 범행이 용납이 안 돼 시장직에서 물러났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를 막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변호인 측은 오거돈 전 시장이 도주 우려나 증거 인멸 우려가 없어 구속영장이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검찰은 오거돈 전 시장이 업무시간에 부하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강제 추행한 혐의에 대해 '계획적인 범행'이라며 구속 수사의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이에 오거돈 전 시장 측은 '우발적인 범행'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97,000
    • -0.17%
    • 이더리움
    • 285,000
    • -0.7%
    • 리플
    • 235.8
    • -0.42%
    • 라이트코인
    • 52,000
    • -1.98%
    • 이오스
    • 3,028
    • -2.39%
    • 비트코인 캐시
    • 274,600
    • -2.14%
    • 스텔라루멘
    • 106.5
    • -4.31%
    • 트론
    • 20.67
    • -3.73%
    • 에이다
    • 148.3
    • -4.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600
    • -1.65%
    • 대시
    • 84,400
    • -2.2%
    • 이더리움 클래식
    • 7,485
    • -1.9%
    • 55.23
    • +0.8%
    • 제트캐시
    • 72,650
    • -2.15%
    • 비체인
    • 21.45
    • -4.84%
    • 웨이브
    • 1,422
    • -0.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9.8
    • +0.65%
    • 비트코인 골드
    • 11,260
    • -3.68%
    • 퀀텀
    • 2,600
    • +7.17%
    • 오미세고
    • 1,818
    • +0.39%
    • 체인링크
    • 8,530
    • -12.24%
    • 질리카
    • 23.77
    • +2.46%
    • 어거
    • 22,070
    • -3.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