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170개 가맹본부 '착한 프랜차이즈' 운동 전개…가맹점에 134억 지원

입력 2020-06-02 10:22

로열티 감면ㆍ현금지원 등에 나서

▲공정거래위원회 전경. (이투데이DB)
▲공정거래위원회 전경. (이투데이DB)

170개 프랜차이즈 업체(가맹본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주를 돕기 위해 가맹수수료(로열티)를 깎아주는 등 지원에 나섰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70개 가맹본부가 '착한 프랜차이즈' 운동에 동참했다고 2일 밝혔다.

가맹본부의 착한 프랜차이즈 운동을 통해 전국 2만3600개 가맹점이 총 134억 원 규모의 지원을 받았다.

지원 형태를 보면 로열티 감면(52.3%)이 가장 많았고 현금지원 및 기타 상응조치(35.6%), 광고판촉비 인하(7.9%), 필수품목 공급가 인하(2.3%), 점주 손실분 지원(1.9%) 등이 뒤를 이었다.

대표적으로 쿠우쿠우는 125개 가맹점의 로열티를 두 달 동안 면제하고 손 소독제, 소독비를 지원했다. 김가네도 438개 가맹점에 로열티를 두 달 동안 면제했다.

커피에반하다는 전국 680개 가맹점에 1년간 로열티를 면제하고 필수 품목의 공급가격을 2개월간 3.93% 인하했다. 대구·경북지역에 있는 가맹점에는 임대료를 88만 원 깎아줬다.

착한 프랜차이즈 운동을 전개해 한국공정거래조정원으로부터 확인서를 받은 가맹본부는 정책자금 신청 시 대출금리 인하 혜택을 받는다.

확인서를 받은 가맹본부를 업종별로 나눠 보면 한식 등 홀영업 중심의 외식업이 100곳(58.9%), 교육·육아 등 서비스업이 29곳(17.1%), 테이크아웃 중심 외식업이 22곳(12.9%)이었다.

치킨과 피자 등 배달 중심 외식업은 16곳(9.4%), 도소매업은 3곳(1.8%)으로 나타났다.

공정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대면 영업 중심의 가맹본부가 많았다"며 "테이크아웃이나 배달 중심의 가맹본부는 상대적으로 빈도가 높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76,000
    • -0.27%
    • 이더리움
    • 285,100
    • +0.14%
    • 리플
    • 237.4
    • -0.96%
    • 라이트코인
    • 53,100
    • +1.05%
    • 이오스
    • 3,112
    • +0%
    • 비트코인 캐시
    • 281,200
    • -0.32%
    • 스텔라루멘
    • 110.7
    • -3.57%
    • 트론
    • 21.65
    • -1.01%
    • 에이다
    • 146.5
    • +2.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900
    • +1.62%
    • 대시
    • 85,800
    • +0.53%
    • 이더리움 클래식
    • 7,710
    • +0%
    • 55.46
    • +0.65%
    • 제트캐시
    • 66,500
    • +0.08%
    • 비체인
    • 21.8
    • +6.39%
    • 웨이브
    • 1,427
    • +2.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6
    • -0.26%
    • 비트코인 골드
    • 12,500
    • +13.22%
    • 퀀텀
    • 2,442
    • +0.66%
    • 오미세고
    • 1,816
    • -1.41%
    • 체인링크
    • 7,270
    • +0.28%
    • 질리카
    • 23.44
    • -2.33%
    • 어거
    • 23,470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