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미얀마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 보안 솔루션 수출

입력 2020-06-02 08:31 수정 2020-06-02 08:33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미얀마의 교통통신부 산하기관인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 보안 통합 컨설팅 및 솔루션을 수출했다고 2일 밝혔다.

컨설팅부터 구축, 관리까지 SK텔레콤의 인프라 보안 운용 역량을 해외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전수하는 첫 사례다.

국립사이버보안센터(NCSC)는 미얀마 교통통신부 산하기관으로 해킹, 디도스 공격 등 각종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국가기밀 유출을 방지하고 국가정보통신망을 보호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 있는 통합보안관제시스템 구축을 위해 미얀마에 인프라 보안 전문가들을 파견하고 7월 말까지 설계, 구축까지 통합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는 미얀마의 교통통신부·외교부·교육부 등 정부 기관을 잇는 정부 통합 보안관제센터 구축 사업에도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국내 보안 기업 이글루시큐리티의 'SIEM' 보안솔루션을 미얀마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 공급하고 통합보안관제시스템 설계부터 구축, 관리까지 전 단계에서 컨설팅을 맡는다.

통합보안관제 솔루션 'SIEM (Security Information & Event Management)'은 서버나 네트워크 장비, 애플리케이션 등 각종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로그와 오류, 침해 등 정보를 수집해 분석하고 관리자에게 즉각적으로 알려주는 솔루션이다.

심상수 SK텔레콤 인프라비즈(Infra Biz) 본부장은 "이번 미얀마 인프라보안 사업 진출은 국내 유망 보안업체와 동반 진출을 통해 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을 마련한 데 의미가 크다"며 "SK텔레콤의 세계 최고 수준의 보안 네트워크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아시아 보안시장의 활로를 개척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얀마 국립사이버보안센터 에 나잉 모(Ye Naing Moe) 국장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뤄낸 SK텔레콤의 축적된 보안 기술과 노하우를 국가 정보 보호하는데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과 긴밀히 협력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4:1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241,000
    • -2.05%
    • 이더리움
    • 2,823,000
    • -2.59%
    • 비트코인 캐시
    • 709,500
    • -1.25%
    • 리플
    • 996.2
    • -0.18%
    • 라이트코인
    • 199,600
    • -0.2%
    • 에이다
    • 1,781
    • -0.61%
    • 이오스
    • 5,840
    • -1.93%
    • 트론
    • 82.76
    • -0.56%
    • 스텔라루멘
    • 378.9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800
    • -0.52%
    • 체인링크
    • 27,880
    • -0.36%
    • 샌드박스
    • 325.7
    • +0.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