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쌍방울그룹, 대표이사 ‘4인 4색’ 마스크 광고

입력 2020-06-01 18:03

쌍방울그룹의 대표이사 4인이 자사 마스크광고에 직접 출연, 온라인상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1일 쌍방울에 따르면 그룹 광고는 마스크제품에 관한 것으로 쌍방울, 남영비비안, 미래산업, 나노스 등 4개사의 대표이사가 마스크와 관련된 자사의 분야별 각오를 영상에 담았다.

특히 이번 광고에는 코로나 정국을 다 같이 헤쳐나가자는 의지를 담고 있어 코로나에 지친 많은 사람으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쌍방울 김세호 대표이사는 “섬유 소재에 강한 기업답게 국민의 안전한 호흡을 책임지는 마스크를 만들겠다”며 “그 점에 무게를 두고 호흡에 불편함이 없는 제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남영비비안 이규화 대표이사는 “마스크가 단순한 기능을 넘어 패션으로 승화될 수 있도록 마스크 패션을 새롭게 창조하겠다”고 밝혔다.

미래산업 선종업 대표이사도 “반도체장비에 강점이 있는 만큼 코로나에도 자유로울 수 있는 마스크 생산을 위한 첨단장비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나노스 양선길 대표이사는 “우리의 마스크를 세계에 알리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 쌍방울그룹이 K-방역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영상은 현재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공개됐으며, 여러 사람을 통해 벌써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번 쌍방울그룹의 광고에 관해 “오늘부터 1일 1쌍(가수 '비'의 1일1깡), 광고계의 샛별 등장, 쌍방울그룹 어벤져스, 방울져스 귀환, 마블급 신선함 등”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쌍방울그룹 미래전략기획실 박일성 실장은 “쌍방울그룹이 본격적인 항바이러스 관련 사업에 진출하는 만큼 그에 따른 결연한 의지를 밝히고자 하는 마음을 영상에 담았다”며 “아울러 코로나에 지친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힘을 드리고 잘 이겨내고 있는 국민께도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광고는 가수 비의 '나쁜 남자', '태양을 피하는 방법', 이자녹스 CF '제시카 알바' 편, 마몽드 CF '이영애, 박주미' 편 등을 통해 잘 알려진 최태준 감독이 총괄 지휘했다.

쌍방울그룹의 마스크 광고는 이날 오후 10시경 KBS2 드라마 '본 어게인' 방송 전후 전파를 탈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30,000
    • +0.04%
    • 이더리움
    • 283,300
    • -0.53%
    • 리플
    • 236.9
    • +0.85%
    • 라이트코인
    • 52,400
    • -0.66%
    • 이오스
    • 3,089
    • -0.68%
    • 비트코인 캐시
    • 280,500
    • -1.13%
    • 스텔라루멘
    • 113.1
    • +9.38%
    • 트론
    • 21.85
    • +1.16%
    • 에이다
    • 141.6
    • +3.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800
    • +0.28%
    • 대시
    • 85,050
    • +1.01%
    • 이더리움 클래식
    • 7,655
    • +1.06%
    • 54.37
    • +2.16%
    • 제트캐시
    • 65,650
    • -0.08%
    • 비체인
    • 20.46
    • +1.79%
    • 웨이브
    • 1,382
    • -1.1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8
    • +1.68%
    • 비트코인 골드
    • 10,920
    • -0.82%
    • 퀀텀
    • 2,416
    • +1.68%
    • 오미세고
    • 1,816
    • +1.17%
    • 체인링크
    • 7,180
    • +2.13%
    • 질리카
    • 23.49
    • +2.4%
    • 어거
    • 22,630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