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N 뉴스편집 '로봇'이 한다…도미노 실직 현실화

입력 2020-05-31 22:06

▲마이크로소프트 (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 (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MS)가 MSN과 에지(Edge) 웹 브라우저의 뉴스 큐레이팅 서비스를 인공지능(AI)으로 대체한다. 이 때문에 기존에 뉴스 편집을 담당하던 기자 등 계약직 직원 50여명이 대량 실직위기에 처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과 BBC방송은 MS가 이날 성명을 통해 정기적인 사업 평가에 따라 투자 분야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구조조정을 단행했다고 보도했다.

MS는 그간 프리랜서 기자 등을 고용해 뉴스 콘텐츠의 우선순위를 결정하거나 포털 노출 방식과 관련한 편집을 맡겼다. 이번 사태가 MS를 비롯해 구글 등 여러 정보기술(IT) 기업들의 AI 뉴스 서비스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비용 절감 등을 위해 다수의 글로벌 IT 기업이 AI를 언론에 접목하는 이른 바 '로봇 저널리즘'에 투자를 늘릴 경우 대규모 실직 위기가 이어질 수 있어서다.

나아가 미국은 물론 국내에서도 네이버와 카카오 등이 로봇 저널리즘을 도입하면 MSN의 사례가 국내에서도 재현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56,000
    • -0.6%
    • 이더리움
    • 5,255,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565,500
    • -5.51%
    • 리플
    • 1,006
    • -5.9%
    • 라이트코인
    • 195,400
    • -4.96%
    • 에이다
    • 1,727
    • -3.73%
    • 이오스
    • 3,796
    • -4.86%
    • 트론
    • 105
    • -4.54%
    • 스텔라루멘
    • 358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100
    • -6.32%
    • 체인링크
    • 24,320
    • -7.09%
    • 샌드박스
    • 6,750
    • -1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