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타이어 수출 전년 대비 –19%…미국에선 반덤핑 논란

입력 2020-05-26 16:15

2014년 정점으로 타이어 생산 연속 하락…한국산 타이어 최대 195% 관세 우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타이어 수출이 20% 가까이 급락한 가운데 주요 시장인 미국에선 한국산 타이어의 반덤핑 논란이 불거졌다.

전체 타이어 생산의 80% 이상이 수출되는 만큼, 정부 차원의 대응이 절실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26일 한국타이어산업협회와 업계 따르면 올 들어 4월까지 국내 타이어 누적 생산은 전년 대비 18.5% 감소한 2362만3000본(개)에 머물렀다.

(그래픽=이투데이 )
(그래픽=이투데이 )

◇국내 타이어 생산 2014년 정점으로 하락 중=국내 타이어 생산은 2014년 9775만 본을 정점으로 지속 하락 중이다.

연간 1억 개 생산을 눈앞에 두고 중국과 동남아시아 타이어 회사가 세계 시장 곳곳에서 저가 공세를 펼친 탓이다.

생산 규모는 지난해 8470만 본까지 감소하며 2014년 대비 13.3%나 줄어들었다.

결국, 지난해 미국 전체 ‘수입 타이어’의 국적별 점유율은 태국이 단연 1위, 이어 멕시코가 이름을 올렸고 한국은 3위에 그쳤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체 타이어 수출도 점진적으로 하락 중이다.

지난해 환율 효과에 힘입어 수출이 소폭 상승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팬데믹 여파가 본격화하면서 전년 대비 20% 가까이 수출이 줄었다.

올 들어 4월까지 타이어 누적수출 규모는 전년 같은 기간(약 2427만 본)보다 19.7% 감소한 약 1948만 본에 머물렀다.

▲美 제소업체 주장 국가별 덤핑 마진 추이.  (자료=코트라)
▲美 제소업체 주장 국가별 덤핑 마진 추이. (자료=코트라)

◇美 상무부, 2015년 중국산 타이어에 반덤핑 철퇴=사정이 이런 가운데 주요 시장 가운데 하나인 미국에서는 반덤핑 논란까지 휩싸였다.

앞서 전미 철강노동조합(USW)과 현지 타이어 업체로 구성된 제소자 측은 현지시간 24일 한국과 대만, 태국, 베트남을 타이어 반덤핑 국가로 지정,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소장을 접수했다.

ITC는 미국 산업 전반에 대한 피해 여부를 조사해 내달 27일까지 판정을 내린다.

이 과정에서 기각 판정이 나오면 조사는 중단. 그러나 산업 전반에 피해가 우려된다는 판단이 나오면 관련 조사는 미국 상무부로 이관된다.

상무부는 8월 6일까지 상계관세에 대한 예비판정을, 10월 20일까지 반덤핑 혐의에 대한 예비판정을 발표해야 한다.

이번 반덤핑 제소가 “미국 수입 타이어 시장에 지각 변동을 몰고 올 것”이라는 분석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실제로 미국은 반덤핑을 이유로 중국산 타이어를 시장에서 몰아내기도 했다

2000년대 들어 미국에서 점유율 1위를 지켜왔던 중국산 타이어는 2015년 UAW가 반덤핑 제소를 낸 이후 반덤핑 및 상계관세에 휩싸였다.

나아가 미ㆍ중 무역분쟁까지 확산하며 중국산 타이어의 미국시장 점유율이 급감했다. 가격 경쟁력이 크게 하락하며 1위였던 중국산 타이어는 이제 5위 수준까지 내려앉았다.

▲미국 타이어 수입국 및 수입액 현황.  (자료=코트라)
▲미국 타이어 수입국 및 수입액 현황. (자료=코트라)

◇정부 차원의 대응 절실…중국처럼 美서 퇴출당할 수도=이와 관련해 국내 타이어 업계는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이 절실하다는 뜻을 내놓고 있다.

자동차의 경우 관세가 부과되면 현지생산을 확대하거나 수출 품목의 '고부가가치'화로 대응할 수 있지만, 수출단가가 낮은 타이어는 수출품목 전환으로 관세에 대응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산업계 일각에서는 올 연말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국 상무부가 이번 제소 건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는 우려마저 내놓고 있다.

애초 전미 자동차노조를 포함해 자동차 업계 근로자들의 지지를 등에 업고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반덤핑 제소를 연말 대선에서 협상 카드로 활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타이어 업계 관계자는 "2015년 중국산 타이어에 대한 반덤핑 제소 이후 사실상 미국시장에서 중국 타이어 점유율이 한 자리 숫자로 줄었다"라며 "자동차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처럼 이 부문에서도 정부 차원의 대응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64,000
    • -0.07%
    • 이더리움
    • 284,300
    • -0.39%
    • 리플
    • 235.2
    • -0.34%
    • 라이트코인
    • 51,550
    • -0.39%
    • 이오스
    • 3,032
    • +0.2%
    • 비트코인 캐시
    • 271,100
    • -0.29%
    • 스텔라루멘
    • 113.7
    • +3.65%
    • 트론
    • 20.92
    • -0.19%
    • 에이다
    • 156.4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900
    • -0.05%
    • 대시
    • 84,8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425
    • -0.8%
    • 54.72
    • -2.02%
    • 제트캐시
    • 73,050
    • -1.48%
    • 비체인
    • 22.91
    • +3.48%
    • 웨이브
    • 1,583
    • +0.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9
    • -0.55%
    • 비트코인 골드
    • 11,220
    • -0.36%
    • 퀀텀
    • 2,700
    • -7.85%
    • 오미세고
    • 1,818
    • +0.44%
    • 체인링크
    • 10,180
    • +8.47%
    • 질리카
    • 22.65
    • -4.11%
    • 어거
    • 23,880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