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지난해 한우비육우·육우·산란계 키울수록 손해봤다…2019년 축산물생산비조사 결과

입력 2020-05-22 12:00

(출처=농촌진흥청)
(출처=농촌진흥청)

지난해 한우비육우, 육우, 산란계는 키울수록 손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축종들의 순수익이 마이너스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특히 육우는 2008년 통계작성 이후 22년간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6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9년 축산물생산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년 대비 지난해 순수익은 한우비육우 -7만 6000원, 육우 -60만 2000원, 산란계 -1823원이다.

한우비육우는 생산비(100㎏)는 가축비, 사료비 상승으로 전년보다 2만 6000원(2.3%) 증가한 113만 2000원, 순수익은 1만 9000원 감소한 -7만 6000원으로 전년 대비 사육비가 총수입보다 높게(0.2%P) 상승한 데 기인했다.

육우 생산비(100㎏)는 가축비, 사료비 상승으로 전년보다 1만 9000원(2.7%) 증가한 70만 4000원, 순수익은 전년보다 11만 원 감소한 -60만 2000원으로 전년 대비 사육비가 총수입보다 높게(2.2%P) 상승해서다.

계란 10개당 생산비는 가축비 증가로 전년보다 18원(1.9%) 증가한 956원, 산란계 마리당 순수익은 계란가격 상승으로 전년보다 392원 증가한 -1823원이다.

송아지 한 마리당 생산비는 전년보다 14만 6000원(4.3%) 증가한 352만 4000원, 한우번식우 순수익은 송아지 가격 상승으로 전년보다 8만 9000원 증가한 30만 3000원이다.

ℓ당 우유 생산비는 사료비, 가축상각비 상승으로 전년 보다 16원(2.0%) 증가한 791원이며, 젖소 마리당 순수익은 전년보다 3만 5000원 감소한 270만 1000원으로 전년 대비 사육비가 총수입보다 높게(1.6%P) 상승했기 때문이다.

비육돈 생산비(100㎏)는 가축비 하락으로 전년보다 1000원(-0.3%) 감소한 28만 4000원, 마리당 순수익은 돼지가격 하락으로 총수입이 줄어 전년보다 4만 2000원 감소한 6000원이다.

육계 ㎏당 생산비는 가축비 하락으로 전년보다 45원(-3.5%) 감소한 1217원, 육계 마리당 순수익은 전년보다 59원 증가한 180원으로 전년 대비 총수입이 사육비보다 높게(3.0%P) 상승해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757,000
    • +0.13%
    • 이더리움
    • 247,100
    • -0.08%
    • 리플
    • 237.1
    • +0.42%
    • 라이트코인
    • 51,850
    • -0.19%
    • 이오스
    • 3,059
    • +0%
    • 비트코인 캐시
    • 277,600
    • +0.62%
    • 스텔라루멘
    • 79.89
    • +1.27%
    • 트론
    • 17.74
    • +0.17%
    • 에이다
    • 64.83
    • +2.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4,400
    • -1.41%
    • 모네로
    • 77,550
    • -1.27%
    • 대시
    • 88,900
    • +0.51%
    • 이더리움 클래식
    • 8,180
    • -0.43%
    • 49.96
    • +6.71%
    • 제트캐시
    • 55,550
    • +0.09%
    • 비체인
    • 6.055
    • +9.77%
    • 웨이브
    • 1,288
    • +2.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9
    • +3.94%
    • 비트코인 골드
    • 10,810
    • +2.85%
    • 퀀텀
    • 1,984
    • +3.82%
    • 오미세고
    • 2,100
    • +9.03%
    • 체인링크
    • 4,691
    • +0.13%
    • 질리카
    • 14.81
    • +20.41%
    • 어거
    • 15,220
    • +2.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