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수출입은행, 1조 규모 대기업·중소기업 상생플랫폼 구축

입력 2020-05-19 13:29

▲수출입은행과 포스코인터내셔널, 서울보증보험이 공동으로 중소중견기업들의 해외 수출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新금융지원 상생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방문규 수은 행장, 김상택 서울보증보험 대표이사. (사진제공=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과 포스코인터내셔널, 서울보증보험이 공동으로 중소중견기업들의 해외 수출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新금융지원 상생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방문규 수은 행장, 김상택 서울보증보험 대표이사. (사진제공=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 19일 포스코인터내셔널, 서울보증보험과 공동으로 ‘신(新)금융지원 상생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방문규 행장은 이날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와 김상택 서울보증보험 대표이사와 함께 여의도 본점에서 국내 중소 자동차부품 및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수출기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해외기반이 없어 독자적 수출이 어려운 중소·중견기업들이 공동·상생협력으로 해외 수출시장을 개척하고 코로나19 위기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세 기관이 마련했다.

업무협약의 주요내용은 △자체 수출능력이 부족한 국내 자동차부품 및 소·부·장 중소·중견기업이 포스코인터내셔널을 통한 일괄수출계약 방식으로 수출에 참여하는 경우, 수출목적물 제작을 위한 금융 지원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해외물류기지 확장 및 수출업체의 현지화 사업에 대한 금융 지원 등이다.

방 행장은 “공동 금융 및 수출지원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간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 수출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수은은 향후 수출품목 및 참여기업을 확대해 오는 2022년까지 총 1조 원의 금융을 지원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783,000
    • +0.55%
    • 이더리움
    • 247,600
    • +0.32%
    • 리플
    • 237.3
    • +0.51%
    • 라이트코인
    • 52,100
    • +0.48%
    • 이오스
    • 3,073
    • +0.49%
    • 비트코인 캐시
    • 278,700
    • +1.05%
    • 스텔라루멘
    • 80.04
    • +1.7%
    • 트론
    • 17.85
    • +1.42%
    • 에이다
    • 65.09
    • +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100
    • -0.71%
    • 모네로
    • 77,250
    • -3.56%
    • 대시
    • 89,050
    • +1.02%
    • 이더리움 클래식
    • 8,200
    • +0.99%
    • 50.06
    • +5.72%
    • 제트캐시
    • 55,750
    • +0.36%
    • 비체인
    • 6.14
    • +13.7%
    • 웨이브
    • 1,281
    • +1.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8
    • +4.33%
    • 비트코인 골드
    • 10,740
    • +2.78%
    • 퀀텀
    • 1,995
    • +4.45%
    • 오미세고
    • 2,096
    • +12.03%
    • 체인링크
    • 4,693
    • +0.43%
    • 질리카
    • 15
    • +19.33%
    • 어거
    • 15,220
    • +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