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혐의' 한화 제재 돌입…심사보고서 발송

입력 2020-05-19 10:03 수정 2020-05-19 14:25

추후 전원회의 열어 제재 여부 결정

▲공정거래위원회 전경. (이투데이DB)
▲공정거래위원회 전경. (이투데이DB)

공정거래위원회가 총수 일가 소유 회사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 혐의를 받고 있는 한화그룹에 대한 제재 절차에 돌입했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최근 공정위는 계열사를 동원해 한화S&C에 일감을 몰아준 의혹을 받는 한화그룹에 심사보고서(감찰 공소장 격)를 발송했다.

IT서비스업을 영위하는 한화S&C는 김승연 한화 회장 아들 3형제가 실질적인 지분을 가지고 있던 회사다.

공정위(심사관)는 한화그룹 계열사들이 다른 사업자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한화S&C에 전산 시스템 관리 등의 대행을 맡겨 일감과 이익을 몰아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2018년 한화S&C, 에이치솔루션, 한화, 한화건설, 한화에너지, 벨정보 등 한화그룹 계열사 6개사에 대해 현장 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공정위는 추후 전원회의를 열어 한화 계열사의 소명을 듣고 과징금 부과 등 제재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57,000
    • +3.83%
    • 이더리움
    • 469,000
    • +1.96%
    • 리플
    • 355.2
    • +1.25%
    • 라이트코인
    • 68,900
    • +1.25%
    • 이오스
    • 3,593
    • +0.08%
    • 비트코인 캐시
    • 343,100
    • +0.91%
    • 스텔라루멘
    • 126.5
    • -1.25%
    • 트론
    • 23.86
    • -0.67%
    • 에이다
    • 166.9
    • -1.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1,000
    • +2.19%
    • 대시
    • 108,400
    • +5.55%
    • 이더리움 클래식
    • 8,475
    • +0.65%
    • 65.89
    • +2%
    • 제트캐시
    • 113,500
    • +11.38%
    • 비체인
    • 22.1
    • -1.16%
    • 웨이브
    • 1,936
    • -0.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8
    • -0.59%
    • 비트코인 골드
    • 12,370
    • -0.56%
    • 퀀텀
    • 3,232
    • -2.09%
    • 오미세고
    • 1,871
    • -1.32%
    • 체인링크
    • 11,600
    • +0.61%
    • 질리카
    • 23.66
    • +9.49%
    • 어거
    • 23,420
    • -1.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