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둔촌주공 재건축조합, 대통령에게 “HUG 분양가 통제는 악몽” 호소

입력 2020-05-14 11:17 수정 2020-05-14 13:14

14일 오전 청와대 앞 집회는 시작 직전 불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현장과 둔촌동 일대 모습.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현장과 둔촌동 일대 모습. (사진=신태현 기자 holjjak@)

둔촌주공 재건축조합이 14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통제가 부당하다며 청와대에 조정을 요청했다.

애초 조합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 사랑채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HUG 분양가 통제에 대한 청와대 호소문’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조합은 집회 시작 한 시간 전 돌연 취소했다. 조합 측은 “코로나19 확산세 등의 사정을 이유로 관계 당국의 긴급 연기 요청이 있었고 조합이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합은 HUG가 일반분양가를 통제해 사업이 좌초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합은 호소문에서 “공사까지 들어간 시점에서 HUG를 통해 일반분양가를 통제하면 새 집에 들어간다는 꿈이 부담금 폭탄이라는 악몽으로 바뀌게 된다”며 “일부 조합원은 일반분양자보다 더 많으 분양가를 부담하고, 결과적으로 사업이 좌초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되지 않은 시점에서 HUG의 가혹한 분양가 통제는 조합원의 불공정만 강요한다”며 정책 철회를 요구했다.

현재 조합과 HUG는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조합이 지난해 확정한 일반분양가는 3.3㎡당 3550만 원이다. 반면, HUG는 3.3㎡당 2970만 원이 적정선이라는 입장이다.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기존 5930만 가구를 허물고 1만2032가구의 대단지를 짓는 강북 최대 재건축 프로젝트다. 일반 분양물량만 4841가구에 이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19,000
    • +0.3%
    • 이더리움
    • 287,300
    • +0.63%
    • 리플
    • 237.1
    • -0.84%
    • 라이트코인
    • 53,000
    • -0.93%
    • 이오스
    • 3,112
    • -0.38%
    • 비트코인 캐시
    • 281,200
    • -0.28%
    • 스텔라루멘
    • 110.4
    • -1.6%
    • 트론
    • 21.41
    • -1.74%
    • 에이다
    • 156.5
    • +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800
    • -1.08%
    • 대시
    • 86,250
    • +0.23%
    • 이더리움 클래식
    • 7,640
    • -1.42%
    • 55
    • +0%
    • 제트캐시
    • 74,100
    • +11.26%
    • 비체인
    • 22.05
    • +2.89%
    • 웨이브
    • 1,438
    • +0.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2.1
    • +1.33%
    • 비트코인 골드
    • 11,650
    • -6.73%
    • 퀀텀
    • 2,413
    • -1.31%
    • 오미세고
    • 1,807
    • -1.09%
    • 체인링크
    • 9,420
    • +28.6%
    • 질리카
    • 22.95
    • -2.42%
    • 어거
    • 22,810
    • -3.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