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차, 삼성전자 배터리 협력으로 ‘토요타-파나소닉’ 동맹에 대응

입력 2020-05-13 11:05

삼성전자 차세대 전기차 핵심기술 개발…게임체인저로 등장한 전고체 배터리 협력

▲현대차는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서 크로아티아 '리막'과 협력하고, 주행거리 연장형 전기차는 삼성전자의 '전고체 배터리'를 앞세워 시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고성능 전기차 콘셉트 '프로페시'의 모습, 리막이 포르쉐와 손잡고 개발한 고성능 전기차 '타이칸'과 유사한 형태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서 크로아티아 '리막'과 협력하고, 주행거리 연장형 전기차는 삼성전자의 '전고체 배터리'를 앞세워 시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고성능 전기차 콘셉트 '프로페시'의 모습, 리막이 포르쉐와 손잡고 개발한 고성능 전기차 '타이칸'과 유사한 형태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삼성전자와 손잡고 차세대 전기차 시대의 게임체인저가 될 ‘전고체 배터리’ 협력을 강화한다. 현재 ‘리튬-이온’ 배터리의 성능을 비약적으로 개선한 기술이다. 이미 일본 토요타와 파나소닉이 동맹을 맺고 관련 분야 시장 선점을 주도 중이다. 이들이 현대차의 타깃인 셈이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삼성전자가 차세대 전기차 시대의 핵심기술로 떠오른 ‘전고체 배터리’ 분야에서 협력한다.

이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SDI 전지 공장이 자리한 충남 천안에서 단독으로 회동, 양사의 협력 관계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핵심 현안은 전기차 배터리다. 삼성전자는 최근 차세대 배터리라고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공개했다.

전고체 배터리는 현재 상용 중인 '리튬 이온 배터리'보다 출력은 2배 넘게 증가했고, 내구성과 안전성이 비약적으로 증가한 기술을 담고 있다.

중소형 전기차에 장착하면 1회 충전으로 최대 800㎞를 달릴 수 있고, 1000회 이상 재충전도 가능하다. 현재 리튬-이온 배터리는 1회 충전 항속거리가 500㎞에 못 미치고, 약 500회 충전하면 배터리 성능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삼성전자는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전고체 배터리 원천 기술을 개발, 최근 국제적 과학학술지 ‘네이처 에너지’에 관련 기술을 게재했다. 네이처 에너지는 학술정보서비스 업체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선정한 논문·저널 인용지수(Journal impact factor) 7위 규모의 저명 학술지로 알려져 있다.

자동차 업계는 전고체 배터리를 전기차 시장 판도변호를 끌어낼 ‘게임 체인저’로 여기고 있다.

현재 리튬-이온 배터리는 액체 전해질을 사용 중이다. 반면 전고체 배터리는 고체 전해질이다.

액체보다 상대적으로 온도변화에 덜 민감해 배터리 성능이 떨어지는 겨울철에도 유리하다. 나아가 액체 전해질 유출 우려도 낮다. 그만큼 액체 전해질 보다 안정성이 뛰어나다.

이처럼 다양한 장점을 앞세워 차세대 전기차 시장을 주도할 신기술을 사이에 두고 현대차와 삼성전자가 극적으로 맞손을 잡았다. 이미 관련 분야에서 글로벌 유수의 다국적 기업이 협력관계를 맺고 시장 선점을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사진=AP / 그래픽=이투데이)
(사진=AP / 그래픽=이투데이)

이미 일본 토요타와 파나소닉은 조인트 벤처(JV)를 설립하고 관련 분야에서 시제품을 준비하는 등 한발 앞서있다. 올해 안에 JV 합작공장도 일본과 중국에 준공할 예정이다. 다만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일정이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토요타와 파나소닉 JV는 내년으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을 통해 관련 전기차 시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배터리 공급망 확대와 생산 원가를 낮추기 위해 대량생산 체제도 구축한다.

당장에 일본 마쓰다와 스바루 등 완성차 메이커가 개발 중인 전기차에 토요타-파나소닉 JV의 전고체 배터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결국, 토요타-파나소닉 JV가 시장 선점을 추진하는 가운데 현대차와 삼성전자 역시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주도권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일본 토요타가 주도권을 거머쥐고 있는 전고체 배터리 전기차 시장에서 빠른 추격전이 가능해진다.

삼성전자 역시 파나소닉과 LG전자가 속도를 내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글로벌 5위 수준의 현대ㆍ기아차와 협력으로 시장 확대를 노릴 수 있게 된다.

나아가 현대ㆍ기아차와 협력 결과물을 앞세워 글로벌 완성차 고객사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현대ㆍ기아차 관계자는 “2025년이면 전고체 배터리를 장착한 양산 전기차가 시장에 팔릴 것으로 보인다. 충전시간이 관건인데 양산전까지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동차와 전자기업이 (전기차)플랫폼 개발까지 협력하면 전차종의 전동화까지 5~7년이면 충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고체 배터리는 현재 통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성능(주행거리)을 2배 이상 끌어올리고, 내구성과 재충전 효율성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킨 신기술이다. 일본 토요타와 파나소닉이 이미 관련분야에서 한 걸음 앞서 나가고 있다. 현대차는 주도권 싸움을 위해 삼성전자와 손잡고 협력관계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전기차 플랫폼의 모습.    (출처=뉴스프레스UK)
▲전고체 배터리는 현재 통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성능(주행거리)을 2배 이상 끌어올리고, 내구성과 재충전 효율성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킨 신기술이다. 일본 토요타와 파나소닉이 이미 관련분야에서 한 걸음 앞서 나가고 있다. 현대차는 주도권 싸움을 위해 삼성전자와 손잡고 협력관계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전기차 플랫폼의 모습. (출처=뉴스프레스UK)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24,000
    • +1.05%
    • 이더리움
    • 293,300
    • +2.09%
    • 리플
    • 247.4
    • +0.98%
    • 라이트코인
    • 57,450
    • +2.96%
    • 이오스
    • 3,283
    • +2.15%
    • 비트코인 캐시
    • 309,400
    • +2.65%
    • 스텔라루멘
    • 101.5
    • +6.84%
    • 트론
    • 20.51
    • +4.11%
    • 에이다
    • 105.7
    • +1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5,100
    • +0.17%
    • 대시
    • 94,550
    • +1.07%
    • 이더리움 클래식
    • 8,385
    • +0.42%
    • 55.47
    • -3.61%
    • 제트캐시
    • 63,300
    • +3.01%
    • 비체인
    • 8.366
    • -3.91%
    • 웨이브
    • 1,360
    • +1.2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9.3
    • +7.42%
    • 비트코인 골드
    • 11,280
    • +1.81%
    • 퀀텀
    • 2,217
    • +3.12%
    • 오미세고
    • 2,065
    • -1.2%
    • 체인링크
    • 5,315
    • -0.28%
    • 질리카
    • 20.96
    • -0.47%
    • 어거
    • 17,490
    • +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