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의당 새 원내대표에 배진교 당선인… "21대 국회 방향타 역할"

입력 2020-05-12 14:08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국회 정의당 1기 원내지도부 선출 결과 발표 행사에서 배진교 신임 원내대표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국회 정의당 1기 원내지도부 선출 결과 발표 행사에서 배진교 신임 원내대표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은 12일 당선인 총회를 열고 새 원내대표에 배진교 당선인을 선출했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4·15 총선 당선자 총회를 열고 '만장일치' 합의 추대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배 신임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개원 후 1년간 심상정 대표와 당을 이끌게 됐다.

전북 정읍 출신인 배 당선인은 인천 남동구청장과 인천 교육청 감사관 등을 역임했고, 현재 당 평화본부 공동본부장을 맡고 있다.

원내수석부대표 겸 원내대변인에는 강은미 당선인이 임명됐다.

배 원내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21대 국회에서 유일한 진보정당 첫 원내대표로서 대단히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많은 분들이 (정의당 의석이) 6명이어서 슈퍼여당을 상대로 무엇을 할 수 있느냐고 묻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저는 오히려 할 일이 많아졌다고 생각한다"며 "언제나 진보정치의 상대는 여당 등 다른 정당이 아니라 낡은 질서와 삶의 위기였기 때문"이라고 했다.

배 원내대표는 "비록 교섭단체(20석 이상)는 안됐으나 여전히 일당백 실력을 가진 정의당 6명 의원은 국회를 넘어 시민을 향해 갈 것"이라며 "정의당의 무대는 21대 국회 개원 순간부터 찾아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위기 때마다 가장 큰 고통을 받는 취약계층을 정의당이 가장 먼저 나서 보호할 것"이라며 "그러한 역할이 21대 국회에서 유일한 진보정당인 정의당의 의미"라고 전했다.

배 원내대표는 아울러 "21대 국회는 개혁의 시간이다. 국민이 더불어민주당을 슈퍼여당으로 만들어준 이유는 개혁을 더디게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정의당은 21대 국회에서 '트림탭'(trim tab, 방향타)이 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큰 선박의 방향타 핵심 부품으로 정의당에 보내준 10% 지지는 촛불이 원하는 나라를 만드는 데 함께 하라는 뜻"이라며 "트림탭 정의당은 21대 국회 개혁 입법을 이끌고 일하는 국회가 되도록 방향을 잡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심상정 대표는 "윤소하 전임 원내대표의 바통을 이어받아 이제 배 당선인이 21대 국회 첫 원내대표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며 "막중한 소임을 생각할 때 큰 박수와 응원을 드리고 싶다"고 축하를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11,000
    • +0.24%
    • 이더리움
    • 287,600
    • +0.84%
    • 리플
    • 237.2
    • -0.13%
    • 라이트코인
    • 53,050
    • -0.38%
    • 이오스
    • 3,110
    • -0.22%
    • 비트코인 캐시
    • 280,600
    • -0.28%
    • 스텔라루멘
    • 111.8
    • +0.99%
    • 트론
    • 21.43
    • -1.15%
    • 에이다
    • 155.6
    • +6.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000
    • -0.55%
    • 대시
    • 86,550
    • +0.87%
    • 이더리움 클래식
    • 7,640
    • -0.78%
    • 55.29
    • +0.51%
    • 제트캐시
    • 73,050
    • +9.77%
    • 비체인
    • 22.57
    • +6.56%
    • 웨이브
    • 1,440
    • +0.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5
    • +3.52%
    • 비트코인 골드
    • 11,620
    • -6.59%
    • 퀀텀
    • 2,432
    • -0.08%
    • 오미세고
    • 1,821
    • -0.38%
    • 체인링크
    • 9,415
    • +29.86%
    • 질리카
    • 23.37
    • -1.23%
    • 어거
    • 22,910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