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ㆍ불법촬영’ 혐의 정준영, 항소심 선고 연기…12일

입력 2020-05-07 15:17

▲정준영(좌측), 최종훈
▲정준영(좌측), 최종훈

집단성폭행에 가담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의 항소심 선고가 연기됐다.

서울고법 형사12부(재판장 윤종구 부장판사)는 7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 씨와 최 씨의 선고기일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정 씨와 최 씨 측 변호인은 전날 기일변경 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재판부는 7일 기일 변경 없이 이날 예정됐던 공판을 진행했다.

일부 피고인은 이날 피해자와의 합의서를 제출했다. 정 씨는 피해자 합의를 위해 선고연기를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여 12일 오후 2시30분으로 선고를 연기했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정 씨는 2015년 말 지인이 속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았다.

1심은 “범행이 중대하고 심각해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정 씨에게 징역 6년, 최 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김모 씨, 권 씨는 각각 징역 5년,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허모 씨는 징역 9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14:1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528,000
    • -2.66%
    • 이더리움
    • 5,027,000
    • -0.61%
    • 비트코인 캐시
    • 769,500
    • -0.71%
    • 리플
    • 1,343
    • -2.68%
    • 라이트코인
    • 242,100
    • -4.08%
    • 에이다
    • 2,659
    • -1.88%
    • 이오스
    • 5,745
    • -1.63%
    • 트론
    • 123
    • -2.3%
    • 스텔라루멘
    • 459
    • -3.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700
    • -1.56%
    • 체인링크
    • 35,350
    • +6.03%
    • 샌드박스
    • 939.2
    • +0.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