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총선]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율 첫날 12.14%…'19대 대선' 넘어 '역대 최고'

입력 2020-04-10 18:5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10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설치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10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설치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제21대 국회의원선거(4·15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투표율이 12.14%를 기록하며 전국동시선거 사전투표 첫날 역대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사전투표 첫날 현재 4399만4247명의 선거인 중 533만9786명이 투표를 마쳤다고 밝혔다.

4·15 총선 사전투표 첫날 기준 시도별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으로 18.18%를 기록했다. 이어 전북 17.21%, 광주 15.42%, 강원과 세종이 각각 13.88%, 경북 13.76% 순이다.

반면 사전투표 첫날 투표율이 가장 낮은 곳은 대구로 10.24%를 기록했다. 이 밖에 경기 10.46%, 인천 10.82%, 울산 11.20%, 부산 11.43%로 다소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서울은 12.1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앞서 2016년 치러진 제20대 총선은 사전투표 첫날 5.45%를, 2017년 치러진 제19대 대선에서는 사전투표 첫날 11.70%의 투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21대 총선 사전투표율의 경우 이를 모두 넘어서면서 전국동시선거 사전투표 첫날 역대 최고 투표율을 기록한 셈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도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 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4·15 총선의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이뤄진다. 전국 총 3508개 투표소가 설치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65,000
    • +2.2%
    • 이더리움
    • 253,500
    • +0.96%
    • 리플
    • 239.7
    • -0.87%
    • 라이트코인
    • 53,450
    • +0.75%
    • 이오스
    • 3,106
    • +0.06%
    • 비트코인 캐시
    • 284,500
    • +0.07%
    • 스텔라루멘
    • 80.68
    • -0.54%
    • 트론
    • 17.94
    • -0.61%
    • 에이다
    • 68.23
    • +1.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8,300
    • +0.79%
    • 모네로
    • 78,600
    • -0.25%
    • 대시
    • 89,450
    • -0.5%
    • 이더리움 클래식
    • 8,215
    • -0.6%
    • 49.2
    • +0.26%
    • 제트캐시
    • 56,550
    • +1.16%
    • 비체인
    • 6.42
    • +8.24%
    • 웨이브
    • 1,312
    • +2.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9
    • +1.16%
    • 비트코인 골드
    • 10,960
    • -0.18%
    • 퀀텀
    • 2,010
    • -0.89%
    • 오미세고
    • 1,962
    • -2.19%
    • 체인링크
    • 4,717
    • -0.67%
    • 질리카
    • 15.12
    • +2.93%
    • 어거
    • 15,360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