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형보다 낫네” 코스닥 바닥 찍고 43.8%↑

입력 2020-04-09 17:29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코스닥 지수가 거침없이 오르면서 코스피 보다 월등한 상승폭을 나타내고 있다.

9일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1% 상승한 615.95를 기록했다. 지난 2일부터 6거래일 연속 상승세다.

이날 코스피 지수도 전날 하락(-0.90%)분을 만회하며 1.61% 오른 1836.21에 장 마감했다.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 모두 지난달 19일 저점을 찍고 상승 전환했지만 코스닥의 상승폭이 코스피를 앞서고 있다.

코스닥 지수는 지난달 19일 저점(428.35) 이후 현재까지 43.80% 상승률 보이고 있다. 이 기간 코스피는 25.97% 상승하는 데 그쳤다. 올해 고점(692.50) 대비 코스닥은 11.05% 밑도는 수준이지만 코스피는 18.85% 빠진 상태다.

코스닥 급등세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테마로 바이오 종목 주가가 치솟은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 이 기간 코스닥 제약업종지수와 의료ㆍ정밀기기업종지수는 각각 46.50%, 49.23% 오르며 코스닥 상승률을 웃돌았다. 또 같은 기간 코스닥 상승률 상위 10개 종목 중 6개 종목이 코로나19 테마주로 분류되고 있다.

코스닥 시장서 IT업종과 바이오업종이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34%, 30%에 달하는 점이 코스피와의 상대평가에서 앞선 비결로 분석된다. 코로나19 국면에서 경기소비재, 금융 등 업종 비중이 큰 코스피에 비해 코스닥은 외부 변수에 영향을 덜 받는 업종 비중이 크다는 것이다.

또 투매에 나서고 있는 외국인 영향이 적다는 점도 코스닥의 상대적 강점으로 꼽힌다.

이경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외인은 ‘MSCI 한국 지수’ 기준으로 매수 및 매도를 하게 되는데 MSCI 코리아의 코스닥 비중은 2.6%로 KRX300의 코스닥 비중인 7.1%에 비해 크게 낮다”며 “향후 국내 증시에 충격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외인들의 수급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코스닥이 안정적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89,000
    • +1.57%
    • 이더리움
    • 292,500
    • +1.21%
    • 리플
    • 244.6
    • -0.08%
    • 라이트코인
    • 56,750
    • +0.09%
    • 이오스
    • 3,280
    • +1.08%
    • 비트코인 캐시
    • 309,500
    • +1.38%
    • 스텔라루멘
    • 98.01
    • -1.22%
    • 트론
    • 20.5
    • +1.94%
    • 에이다
    • 104.8
    • +0.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000
    • +0.09%
    • 대시
    • 94,950
    • +1.93%
    • 이더리움 클래식
    • 8,265
    • -0.18%
    • 55.9
    • +1.45%
    • 제트캐시
    • 63,950
    • +2.57%
    • 비체인
    • 8.25
    • +0.92%
    • 웨이브
    • 1,362
    • +2.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1.2
    • +5.89%
    • 비트코인 골드
    • 11,210
    • +1.08%
    • 퀀텀
    • 2,180
    • -0.27%
    • 오미세고
    • 2,016
    • -0.35%
    • 체인링크
    • 5,300
    • +0.38%
    • 질리카
    • 20.35
    • -0.25%
    • 어거
    • 17,540
    • +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