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역학조사서 허위진술”…강남구, 유흥업소 종업원 고발

입력 2020-04-09 17:22

▲불꺼진 강남 유흥업소 (연합뉴스)
▲불꺼진 강남 유흥업소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에서 허위 진술을 한 여성 확진자(36ㆍ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대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강남경찰서에 고발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강남 유흥업소 ‘ㅋㅋ&트렌드’ 종업원으로 2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강남구보건소의 역학조사에서 지난달 27일 오후 8시부터 이튿날 오전 4시까지 업소에서 일한 사실을 숨기고 집에서 지냈다고 허위 진술했다.

강남구는 서울시와 정밀 역학조사를 통해 유흥업소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116명을 파악하고, 전원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했다. 또 이 중 92명을 상대로 검체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접촉자 24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날 강남구는 자가격리 기간에 무단이탈한 확진자 3명에 대해서도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앞으로도 자가격리 중 무단으로 이탈하거나 역학조사 과정에서 허위 진술을 하는 확진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214,000
    • -0.34%
    • 이더리움
    • 396,700
    • -1.81%
    • 리플
    • 271
    • -0.44%
    • 라이트코인
    • 51,650
    • +0.98%
    • 이오스
    • 2,981
    • +0.57%
    • 비트코인 캐시
    • 252,400
    • +0.88%
    • 스텔라루멘
    • 82.87
    • -1.2%
    • 트론
    • 29.21
    • -1.82%
    • 에이다
    • 94.79
    • -1.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800
    • +3.98%
    • 대시
    • 79,200
    • -1.19%
    • 이더리움 클래식
    • 6,860
    • +0.66%
    • 124.2
    • -1.12%
    • 제트캐시
    • 61,850
    • -0.64%
    • 비체인
    • 13.8
    • -8.73%
    • 웨이브
    • 2,554
    • -2.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6
    • +4.02%
    • 비트코인 골드
    • 9,190
    • +0.22%
    • 퀀텀
    • 2,673
    • -0.78%
    • 오미세고
    • 3,549
    • +14.74%
    • 체인링크
    • 9,975
    • -4.82%
    • 질리카
    • 16.21
    • -1.88%
    • 어거
    • 16,340
    • +3.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