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최성해 "조국 딸 표창장, 동양대 양식과 달라…결재한 적 없다"

입력 2020-03-30 14:08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 (사진제공=동양대)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 (사진제공=동양대)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입시비리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재판에서 "표창장을 발급하거나 결재 한 사실이 없다"고 재차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재판장 임정엽 부장판사)는 30일 열린 정 교수의 사문서 위조 등 혐의 재판에서 최 전 총장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최 전 총장은 총장 명의의 상장이 총장의 승인이나 결재 없이 발급될 수 없으며, 사전에 구두보고를 받지 못하는 등 표창장 수령 경위를 전혀 모른다는 취지의 진술로 일관했다.

총장 명의의 표창장 발급에 대해 결재를 한 사실이 없냐는 검찰의 질문에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 전 총장은 "(조국 자녀의) 표창장이 동양대 공식 일련번호와는 차이가 있냐"는 물음에 "명백히 있다"고 증언했다. 이어 자신의 명의로 된 정 교수 딸 조모 씨에 대한 표창장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언론보도를 통해 처음 알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표창장 발급 권한을 정 교수 등에게 위임한 적 있느냐"는 묻자 "그런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다.

정 교수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아들 조모 씨의 상장을 이용해 조 씨의 동양대 총장 명의 최우수봉사상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은 정 교수가 아들의 상장을 스캔한 후 이미지 프로그램으로 캡처해 워드 문서에 삽입하고 '동양대 총장 최성해(직인)' 부분만 캡처 프로그램으로 오려내는 방법으로 '총장님 직인' 제목의 파일을 만든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또 이렇게 만든 파일을 이용해 다른 파일에 딸 조 씨의 이름과 주민번호, 봉사기간(2010년 12월 1일.~2012년 9월 7일), 발급번호 '어학교육원 제2012-2-01호'를 기재한 후 총장 직인을 붙이고, 이를 컬러 프린터로 출력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33,000
    • -1.77%
    • 이더리움
    • 289,500
    • -1.46%
    • 리플
    • 245
    • -0.49%
    • 라이트코인
    • 56,550
    • -1.31%
    • 이오스
    • 3,403
    • +3.4%
    • 비트코인 캐시
    • 309,000
    • +0.03%
    • 스텔라루멘
    • 95.7
    • -3.3%
    • 트론
    • 20.31
    • +0.1%
    • 에이다
    • 102.7
    • -3.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900
    • -0.55%
    • 대시
    • 93,800
    • -0.53%
    • 이더리움 클래식
    • 8,255
    • -1.2%
    • 55
    • -1.43%
    • 제트캐시
    • 64,400
    • +2.63%
    • 비체인
    • 8.034
    • -0.97%
    • 웨이브
    • 1,363
    • -0.2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7
    • +1.44%
    • 비트코인 골드
    • 11,160
    • -1.41%
    • 퀀텀
    • 2,181
    • -1.67%
    • 오미세고
    • 1,991
    • -2.02%
    • 체인링크
    • 5,265
    • -1.4%
    • 질리카
    • 21.54
    • +8.13%
    • 어거
    • 17,090
    • -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