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SK하이닉스, CCTV 이미지센서 시장 진출… '테크 리더십'으로 코로나 극복

입력 2020-03-27 11:20

본 기사는 (2020-03-27 11: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블랙펄 레드' 브랜드 선보여… 국내 반도체 업계, 위기 때마다 기술경쟁력으로 치고 나가

(출처=특허청)
(출처=특허청)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전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부동의 1, 2위다. 두 회사의 글로벌 D램 점유율을 합하면 무려 70%가 넘는다.

10여 년 전 세계 곳곳에 난립했던 반도체 업체들이 서로 치열한 가격경쟁을 벌인 이른바 '치킨게임'에서 살아남았기 때문이다. 두 회사는 글로벌 금융 위기 등으로 어려움도 겪었지만, 오히려 더 강해졌다.

이 같은 경쟁력은 '테크 리더십'으로 요악된다. 시장 상황이 어려울수록 기술력이 앞선 업체들이 진가를 발휘하는 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위기 때 마다 움츠리기보다 연구개발(R&D)에 오히려 더욱 힘썼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 산업이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업계는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해 위기 후 더 치고나간다는 계획이다.

27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이 회사는 CCTV 등 보안 카메라에 적용되는 이미지센서((CIS) 신제품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최근 특허청에 '블랙펄 레드(BLACK PEARL RED)'란 상표를 출원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신규 어플리케이션향 제품을 준비하면서 CCTV 카메라 등에 탑재되는 시큐리티향 신제품에 대해 '블랙펄 레드'라는 브랜드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을 디지털 신호로 바꿔 또렷한 시각 정보로 만들어주는 반도체다.

SK하이닉스는 이미지센서를 신성장동력으로 내세우고 올 초 '블랙펄'이란 브랜드의 스마트폰향 제품을 처음 선보인 바 있다. 올해 들어 800만 화소부터 2000만 화소까지 다양하게 구성된 총 4개의 신제품을 내났고, 올해 4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도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시큐리티 신제품을 시작으로 차량과 의료 등 다양한 분야로 이미지센서 시장 공략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강점을 보이고 있는 D램뿐만아니라, 이미지센서, 파운드리 등 모든 분야에서 기술 경쟁력을 높여 코로나 이후를 대비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부터 SK하이닉스 CEO를 맡고 있는 이석희 사장은 미국 인텔 근무 당시 최고 기술자에게 주는 '인텔 기술상'을 세 번 받은 '기술통'이다.

지난해 이 사장은 "외부 변수로 인한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최고의 전략은 기본기를 탄탄히 다지는 것"이라며 "경기가 어려워질수록 기술 개발에 집중해 품질 좋은 제품을 만들어야 하고 원가 절감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러면서 "그래야 경기가 회복될 때보다 더 강하게 치고 나갈 수 있다"고 했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분야에선 차세대 규격 DDR5 제품을 올해부터 양산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완공되는 이천 M16 공장에는 메모리반도체 성능향상을 위해 기존보다 더 미세한 회로를 새길 수 있는 극자외선(EUV) 공정 도입을 추진 중이다.

파운드리의 경우, 100% 자회사인 SK하이닉스시스템아이씨 청주 M8 공장을 올 상반기 우시 공장으로 이설하고 하반기부터 생산에 돌입할 방침이다.

최근 삼성전자 역시 업계 최초로 D램에 EUV 공정을 적용해 양산 체제를 갖추는 등 기술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D램 제품부터 'EUV 공정'을 전면 적용, 반도체 미세공정의 한계를 돌파할 채비를 갖췄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과거 반도체 사업을 이끌던 권오현 회장 등 삼성전자 수장들은 테크 리더십을 발휘하며 위기극복의 선봉장에 섰다.

재계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의 수출 규제 당시에도 삼성과 SK하이닉스는 세계 최초 기술을 앞다퉈 선보였다"며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 기업의 저력이 코로나19 이후에 더 빛을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72,000
    • -0.28%
    • 이더리움
    • 284,600
    • -1.45%
    • 리플
    • 235.6
    • -1.13%
    • 라이트코인
    • 51,800
    • -3.45%
    • 이오스
    • 3,021
    • -3.2%
    • 비트코인 캐시
    • 272,100
    • -3.24%
    • 스텔라루멘
    • 106.4
    • -6.26%
    • 트론
    • 20.83
    • -3.88%
    • 에이다
    • 147.3
    • -5.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100
    • -3.15%
    • 대시
    • 85,100
    • -4.49%
    • 이더리움 클래식
    • 7,420
    • -3.64%
    • 54.9
    • -1.08%
    • 제트캐시
    • 71,400
    • -4.42%
    • 비체인
    • 21.48
    • -3.55%
    • 웨이브
    • 1,464
    • +2.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
    • -4.48%
    • 비트코인 골드
    • 11,170
    • -4.04%
    • 퀀텀
    • 2,641
    • +2.76%
    • 오미세고
    • 1,817
    • -2.31%
    • 체인링크
    • 8,660
    • -6.58%
    • 질리카
    • 23.2
    • -5.15%
    • 어거
    • 22,560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