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분양특집] 삼성물산 ‘래미안 용두6구역’

입력 2020-03-26 06:30

지하철·마트·대학병원… 생활인프라 ‘굿’

▲‘래미안 용두 6구역’(가칭) 아파트 조감도. (자료 제공=삼성물산)
▲‘래미안 용두 6구역’(가칭) 아파트 조감도. (자료 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은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753-9번지 일대를 재개발하는 ‘래미안 용두6구역(가칭)’ 단지를 다음 달 분양한다.

래미안 용두6구역은 지하 2층~지상 최고 21층짜리 16개 동에 총 1048가구로 이뤄졌다. 이 중 전용면적 51~121㎡ 477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전용면적별 일반분양 가구 수는 △51㎡ A 52가구 △51㎡ B 12가구 △59㎡ A 63가구 △59㎡ B 10가구 △74㎡ A 16가구 △74㎡ B 72가구 △84㎡ A 67가구 △84㎡ B 87가구 △84㎡ C 55가구 △84㎡ D 34가구 △89㎡ 5가구 △101㎡ A 1가구 △101㎡ B 1가구 △109㎡ 1가구 △121㎡ 1가구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 이하 중소형 타입이 전체 물량의 98% 이상을 차지한다.

래미안 용두6구역은 신설동역(지하철 1·2호선·우이신설선), 제기동역(1호선)이 모두 도보 거리에 있다. 제기동역에는 동북선 경전철(사업실시계획 승인)이 정차할 예정이다. 제기동 다음 역인 청량리역에서는 분당선, 경춘선, 강릉선KTX를 이용할 수 있다.

내부순환로 마장IC도 가깝다. 동부간선도로와 북부간선도로 진입도 쉽다.

단지 인근에 생활편의시설도 많다.

이마트(청계천점), 홈플러스(동대문점), 롯데백화점·롯데마트(청량리점) 등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물론 경동시장, 신설동종합시장, 동묘시장, 서울중앙시장, 황학동벼룩시장 등 전통시장도 이용하기 좋다. 고대안암병원, 서울대병원, 경희대병원 등 대형 의료시설도 차량으로 10분 거리다.

교육 여건도 좋다. 대광초(사립), 용두·종암초, 성일중, 대광중, 대광고(자율형사립고), 용문고 등으로 통학 가능하다. 고려대·성신여대 등도 가깝다.

삼성물산 분양 관계자는 “지하철역과 인접한 브랜드 대단지 아파트인 데다 일대 인프라가 계속 좋아지고 있어 수요층의 관심도가 높다”고 말했다.

래미안 용두6구역 입주 예정일은 2022년 7월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75,000
    • -0.3%
    • 이더리움
    • 285,000
    • -1.18%
    • 리플
    • 235.7
    • -1.09%
    • 라이트코인
    • 51,900
    • -2.99%
    • 이오스
    • 3,024
    • -3.17%
    • 비트코인 캐시
    • 272,600
    • -2.82%
    • 스텔라루멘
    • 106.9
    • -5.73%
    • 트론
    • 20.84
    • -3.56%
    • 에이다
    • 148
    • -5.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100
    • -2.65%
    • 대시
    • 85,100
    • -5.29%
    • 이더리움 클래식
    • 7,445
    • -3.37%
    • 54.9
    • -1.19%
    • 제트캐시
    • 71,450
    • -5.3%
    • 비체인
    • 21.35
    • -3.96%
    • 웨이브
    • 1,462
    • +2.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
    • -3.57%
    • 비트코인 골드
    • 11,240
    • -3.6%
    • 퀀텀
    • 2,646
    • +2.84%
    • 오미세고
    • 1,817
    • -1.57%
    • 체인링크
    • 8,670
    • -6.57%
    • 질리카
    • 23.2
    • -5.42%
    • 어거
    • 22,460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