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경찰, 'n번방 박사' 조주빈 신상공개…"범죄 중대"

입력 2020-03-24 15:27 수정 2020-03-24 16:04

25일 검찰 송치 전 종로경찰서에서 얼굴 공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제공=서울지방경찰청)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제공=서울지방경찰청)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서 미성년자 등 여성 수십 명의 성착취 영상을 제작ㆍ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 씨의 신상이 공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법조인ㆍ대학교수ㆍ정신과의사ㆍ심리학자)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조 씨의 이름과 얼굴, 나이, 사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살인죄가 아닌 성폭력범으로 신상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 씨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제25조를 근거로 신상이 공개됐다. 성폭법 제25조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피의자가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고 △피의자가 청소년에 해당하지 않으며 △국민의 알권리 보장ㆍ피의자의 재범 방지 및 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한 때에만 얼굴, 성명, 나이 등 피의자의 신상 정보를 공개할 수 있다.

위원회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ㆍ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ㆍ반복적”이라며 “아동ㆍ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 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할 뿐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되고 인적ㆍ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공개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종합적으로 심의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 씨의 검찰 송치가 예정된 25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얼굴을 공개할 예정이다.

조 씨는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19일 구속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86,000
    • +0.7%
    • 이더리움
    • 290,200
    • +1.29%
    • 리플
    • 241.2
    • +2.03%
    • 라이트코인
    • 53,550
    • +0.56%
    • 이오스
    • 3,180
    • +0.6%
    • 비트코인 캐시
    • 286,500
    • -0.03%
    • 스텔라루멘
    • 110.8
    • +18.38%
    • 트론
    • 22.08
    • +4.64%
    • 에이다
    • 146.4
    • -6.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1,600
    • +0.09%
    • 대시
    • 85,650
    • -0.52%
    • 이더리움 클래식
    • 7,890
    • +3%
    • 56.42
    • +5.2%
    • 제트캐시
    • 67,950
    • -0.95%
    • 비체인
    • 22.2
    • +0.23%
    • 웨이브
    • 1,424
    • +0.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4.6
    • -0.91%
    • 비트코인 골드
    • 11,010
    • +0.46%
    • 퀀텀
    • 2,332
    • +3.69%
    • 오미세고
    • 1,867
    • -1.63%
    • 체인링크
    • 7,345
    • +0.21%
    • 질리카
    • 23.97
    • -4.12%
    • 어거
    • 23,390
    • -3.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