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최근 3년간 주식 발행 줄고 채권은 늘어

입력 2020-03-19 06:00

(자료 제공=금융감독원.)
(자료 제공=금융감독원.)

지난 3년간 주식 발행은 지속해서 감소한 반면, 채권 발행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증권신고서 접수는 총 496건으로 전년(504건)과 비교해 1.6% 감소했다.

지난해 주식 증권신고서는 총 170건으로 2017년 205건, 2018년 199건과 비교해 지속해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채권신고서는 294건으로 2017년 250건, 2018년 272건에 비해 늘었다.

자금조달 규모는 69조7000억 원으로 전년(83조9000억 원) 대비 16.9% 줄었다.

주식은 지난 2년과 달리 대규모 IPO 및 유상증자가 없어 모집·매출 규모가 전년 대비 33.0%(3조4000억 원) 감소했다.

채권은 저금리 시장 상황 지속으로 발행금액이 58조6000억 원으로 2017년 38조9000억 원, 2018년 47조4000억 원보다 늘었다.

증권신고서 정정요구비율은 전년 대비 소폭(6.4%) 상승했다. 회사채·IPO 신고서에 대한 정정요구는 없는 반면, 합병 등(19건) 및 유상증자(10건) 신고서는 정정요구가 빈번했다. 이중 대다수(93.8%, 32건 중 30건)는 코스닥 상장사가 제출한 신고서에 대한 정정요구가 대부분이다.

특히 지난해 증권신고서에 대해 정정요구를 받은 총 13개 기업은 공통으로 재무구조 및 경영 안정성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사들의 평균 부채비율(516%)이 전체 상장기업(2025사)의 평균(65%) 보다 약 8배 높은 수준이다. 또, 신고서 제출 전후 6개월간 대표이사 변경기업 10사(77%), 최대주주 변경기업 8사(61%)다. 이 중 3사는 유동성 부족 및 영업부진 등으로 최근 2년 이내에 10회 이상 증권 발행했다.

금융감독원은 “투자자 보호를 위해 취약기업의 투자위험 기재 충실성, 합병가액 산출근거의 적정성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심사할 계획”이라며 “공시정보에 대한 점검 및 분석을 통하여 투자자가 유의할 사항을 지속해서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233,000
    • +1.22%
    • 이더리움
    • 252,400
    • +0.6%
    • 리플
    • 238.6
    • -1.2%
    • 라이트코인
    • 53,100
    • +0.38%
    • 이오스
    • 3,092
    • -0.29%
    • 비트코인 캐시
    • 282,100
    • -0.53%
    • 스텔라루멘
    • 80.92
    • -0.01%
    • 트론
    • 17.97
    • -0.17%
    • 에이다
    • 68.06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300
    • +0.13%
    • 모네로
    • 77,550
    • -0.7%
    • 대시
    • 88,700
    • -1.33%
    • 이더리움 클래식
    • 8,200
    • -0.79%
    • 49.22
    • +0.26%
    • 제트캐시
    • 56,300
    • +0.9%
    • 비체인
    • 6.463
    • +7.68%
    • 웨이브
    • 1,309
    • +1.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4.5
    • +2.87%
    • 비트코인 골드
    • 10,910
    • -0.09%
    • 퀀텀
    • 2,022
    • -0.25%
    • 오미세고
    • 1,965
    • -1.8%
    • 체인링크
    • 4,697
    • -0.32%
    • 질리카
    • 15.5
    • +8.01%
    • 어거
    • 15,420
    • +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