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컴퍼니케이, 1200억 고성장펀드 집중투자 분야는

입력 2020-02-26 16:35

3~4월 투자예정 4곳 심사…스타트업펀드 500억 조성도

▲컴퍼니케이 ICT/제조 분야 포트폴리오 (출처=회사 홈페이지)
▲컴퍼니케이 ICT/제조 분야 포트폴리오 (출처=회사 홈페이지)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1000억 원이 넘는 사상 최대 규모의 벤처투자펀드 조성을 마치고 3월부터 집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500억 원 안팎의 스타트업펀드 결성을 계획 중이다.

26일 벤처캐피탈(VC) 업계에 따르면 컴퍼니케이는 출자약정액 1240억 원의 ‘컴퍼니케이 고성장펀드’ 신규 조성을 최근 완료했다. 설립 후 최대 규모로 조합 결성 이후 출자약정액 260억 원을 증액 가능하도록 해 총 1500억 원 이내로 운용할 방침이다. 조합존속기간은 7년이다.

이번 고성장펀드의 투자 대상은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바이오헬스케어, ICT 제조업 순의 비중으로 포커스를 맞췄다. 시리즈 A~B 펀딩에 들어가 후속투자를 포함해 기업 한 곳당 50억 원 내외를 투입하게 된다.

대표펀드매니저인 이강수 컴퍼니케이 부사장은 “곧바로 투자심사위원회를 거쳐서 한두 달 내 4곳 정도에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라며 “ICT 서비스와 바이오헬스케어, ICT 제조 분야에서 계속 투자를 검토해온 회사들이 대상”이라고 밝혔다.

고성장펀드 운용은 이 부사장과 함께 황유선 부사장, 변준영 이사, 김우영 이사가 핵심인력으로 참여한다. 컴퍼니케이가 그동안 쌓아온 투자 실적에 힘입어 국내 주요 출자기관(LP)들은 이번 고성장펀드에 자금을 실었다.

모태펀드와 교직원공제회, 통신사업자연합회(KIF), 성장금융, 우리은행, 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캐피탈사 등 9곳의 LP가 동참했다. 조합 결성 이후에도 260억 원의 증액이 가능해 LP 1~2곳이 추가로 들어올 전망이다.

컴퍼니케이는 자체적으로 100억 원을 출자했다. 회사는 올 3분기 500억 원 안팎의 초기기업 블라인드펀드 조성도 계획하고 있다.

규모가 큰 메인펀드와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펀드를 같이 운용하는 전략에서다. 기존 초기기업펀드는 최근 소진을 완료한 바 있다.

이 부사장은 “하반기 결성할 계획인 스타트업펀드는 시드머니와 시리즈 A에 맞춰 기업 한 곳당 20억 원 내외를 투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고성장펀드 결성으로 회사 운용자산(AUM)은 3300억 원대에서 4500억 원대로 증가했다. 구상대로 진행될 경우 연말에는 AUM 5000억 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회사의 주요 포트폴리오로는 ICT 서비스/제조 분야에서 넷게임즈, 직방, 리디, 모비스, 퓨쳐스트림네트웍스, 휴네시온, 에코마케팅, 쏠리드 등이 있다.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서는 안트로젠, 엔지캠생명과학, 엘앤케이바이오메드, 바이오리더스, 레이언스, 멕아이씨에스, 휴마시스, 아시아종묘, MH에탄올, 에이프로젠 H&G, 코미팜, 마이크로디지탈 등이 상장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42,000
    • +1.06%
    • 이더리움
    • 276,300
    • +2.37%
    • 리플
    • 211.4
    • +0.71%
    • 라이트코인
    • 49,750
    • +0.48%
    • 이오스
    • 2,842
    • +0.07%
    • 비트코인 캐시
    • 267,800
    • +0%
    • 스텔라루멘
    • 83.5
    • +4.77%
    • 트론
    • 20.26
    • +3.31%
    • 에이다
    • 110.4
    • +1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100
    • +0.21%
    • 대시
    • 81,850
    • +0.86%
    • 이더리움 클래식
    • 6,895
    • +1.03%
    • 51.23
    • +1.43%
    • 제트캐시
    • 63,700
    • +2.17%
    • 비체인
    • 11.12
    • +6.62%
    • 웨이브
    • 1,374
    • +2.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8
    • +1.72%
    • 비트코인 골드
    • 12,260
    • -0.16%
    • 퀀텀
    • 2,007
    • +2.98%
    • 오미세고
    • 1,764
    • +1.32%
    • 체인링크
    • 5,760
    • +5.59%
    • 질리카
    • 21.34
    • +4.3%
    • 어거
    • 20,050
    • +3.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