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웨이, 1년 연구 끝에 ‘물맛 지수’ 개발

입력 2020-02-17 10:29

- 정수기 물맛 진단

▲코웨이 물맛 연구소 연구원 (사진제공=코웨이)
▲코웨이 물맛 연구소 연구원 (사진제공=코웨이)

코웨이가 업계 최초로 정수기 물맛을 진단할 수 있는 ‘물맛 지수(GPT Index, Good water = Pure water +Tasty water)’를 개발했다.

17일 코웨이는 제품 종류, 필터 종류, 물 접촉 부품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물맛이 달라진다는 점을 객관적 수치로 알리고자 물맛 지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코웨이 물맛 지수는 ‘필터 성능’과 ‘물맛 관능 평가’로 구성된다. 필터 성능은 KC마크와 국제수질협회(WQA, Water Quality Association)의 정수기 품질 인증을 통해 제품에 부여하는 ‘정수성능 인증 평가 지수’를 활용해 점수를 산출한다.

물맛 부문은 코웨이 물맛 연구소에서 1년의 연구 기간을 거쳐 자체 개발했다. 연구에는 소비자 패널 244명과 물 전문가 9명이 참여했다.

코웨이는 자사 및 경쟁사 제품을 대상으로1차 소비자 조사를 실시해 166개의 물맛 용어를 도출했으며 속성 간 상관관계 분석을 통해 31개의 물맛 용어를 선별했다. 이후 2차 전문가 및 소비자 기호도 평가를 실시해 15개의 물맛 용어를 선별 한 뒤 통계분석을 바탕으로 최종 6개의 물맛 핵심 속성을 도출했다.

정수기의 물맛 핵심 속성은 각각 3개의 긍정적 표현과 부정적 표현으로 나뉜다. 물맛 관능평가는 6개의 핵심 속성을 중심으로 실시해 이를 가중치 요소로 삼아 점수를 산출한다. 최종 물맛 지수는 필터 성능 지수와 물맛 관능 평가 지수의 평균으로 산출한다.

향후 코웨이는 물맛 지수의 과학적 입증과 함께 고도화 작업을 위해 ‘전자코(Electronic Nose) 분석장비’를 활용할 계획이다. 전자코 분석장비는 향 분석에 특화된 고급 장비로 환경가전 업계에서는 유일하게 코웨이만 갖추고 있다.

강상현 코웨이 환경기술연구소 연구부문장은 “앞으로 코웨이는 물맛 지수를 활용해 더 맛있고, 깨끗한 물을 제공하는 정수기 제품 개발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95,000
    • +2.63%
    • 이더리움
    • 254,000
    • +1.28%
    • 리플
    • 239.2
    • -0.75%
    • 라이트코인
    • 53,500
    • +1.13%
    • 이오스
    • 3,114
    • +0.58%
    • 비트코인 캐시
    • 284,000
    • +0.42%
    • 스텔라루멘
    • 81.46
    • +0.42%
    • 트론
    • 18.04
    • +0.11%
    • 에이다
    • 71.35
    • +6.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700
    • +0.84%
    • 모네로
    • 78,850
    • +0.06%
    • 대시
    • 90,500
    • +0.22%
    • 이더리움 클래식
    • 8,220
    • +0.18%
    • 49.29
    • +0.57%
    • 제트캐시
    • 56,750
    • +1.52%
    • 비체인
    • 6.388
    • +7.43%
    • 웨이브
    • 1,296
    • +0.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1
    • +1.24%
    • 비트코인 골드
    • 10,910
    • +0%
    • 퀀텀
    • 2,038
    • +0.49%
    • 오미세고
    • 1,980
    • -1.83%
    • 체인링크
    • 4,745
    • +0.38%
    • 질리카
    • 15.04
    • +4.44%
    • 어거
    • 15,380
    • +2.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