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 세계 인구 3분의 2가 코로나19 감염될 수도”

입력 2020-02-14 17:22

“격리 효과 발휘 이전 시점에 바이러스 전 세계로 퍼져”…“중국 이외 국가 잘 억제” 반박도

▲홍콩에서 밸런타인데이인 14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방독면을 쓰고 꽃다발을 든 채 서 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홍콩에서 밸런타인데이인 14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방독면을 쓰고 꽃다발을 든 채 서 있다. 홍콩/로이터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가운데 상황이 더욱 악화해 중국은 물론 전 세계 인구 대부분이 병에 걸릴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비상임 고문을 맡고 있는 전염병학의 권위자인 아이라 롱기니 박사는 코로나19 최종 감염자가 수십억 명으로,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2에 달할 수 있다고 경종을 울렸다.

미국 플로리다대학 통계·양적전염성질병센터 공동 소장도 맡고 있는 롱기니 박사는 전염병을 통계학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그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일반적으로 2~3명의 다른 사람에게 병을 전파하는 것을 보여주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모델링 작업을 해 이런 결과를 도출했다.

롱기니 박사는 “격리 조치가 확산을 늦출 수 있을지 모른다”며 “그러나 이 바이러스는 이런 격리가 효과를 발휘하기 이전 시점에 이미 중국은 물론 전 세계로 퍼지는 기회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속한 검사체계의 부족과 일부 환자의 상대적으로 경미한 증상으로 인해 확산 상황을 추적하기도 어렵다”고 한탄했다.

그는 “이런 전파를 절반으로 줄이는 방법이 있다 하더라도 전 세계 인구의 약 3분의 1이 감염될 수 있다”며 “격리와 검역이 이 바이러스를 멈추게 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롱기니만 코로나19의 폭발적인 확산 위험을 걱정하는 것은 아니다. 영국 런던 소재 임페리얼컬리지의 닐 퍼거슨 연구원은 “실제로 중국에서 매일 5만 명이 새롭게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홍콩대학의 가브리엘 륭 공중위생학 교수도 “이대로 방치하면 세계 인구의 약 3분의 2가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보스턴 소재 노스이스턴대학의 알레한드로 베스피냐니 생물통계학 교수는 “이런 확산 추정치들은 전염병이 진행됨에 따라 전개될 수 있는 여러 가능성의 일부”라며 “향후 수 주간 중국 밖에서 코로나19가 얼마나 퍼졌는지가 더 많은 단서를 제공할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사람들의 질병에 대한 행동이 바뀐다면 이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사태 당시 WHO의 대응을 감독했던 데이비드 헤이먼 런던대학 위생열대의학 대학원 교수는 “코로나19 전염 범위가 얼마나 될지를 더 잘 파악하려면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며 “우리는 중국 이외 국가들이 지금까지는 전염을 잘 억제하고 있다는 것을 보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그런 가정이 틀렸다고 얘기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단지 전염병 추정 모델들은 더 많은 정보가 들어와야 빛을 발한다”고 부연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130,000
    • -0.81%
    • 이더리움
    • 393,500
    • -0.4%
    • 리플
    • 263.6
    • -2.84%
    • 라이트코인
    • 51,400
    • -1.34%
    • 이오스
    • 2,905
    • -2.68%
    • 비트코인 캐시
    • 249,600
    • -0.56%
    • 스텔라루멘
    • 81
    • -2.32%
    • 트론
    • 29.65
    • -0.34%
    • 에이다
    • 92.52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100
    • +0.34%
    • 대시
    • 78,400
    • -0.25%
    • 이더리움 클래식
    • 6,710
    • -2.04%
    • 123
    • -1.52%
    • 제트캐시
    • 62,450
    • +1.13%
    • 비체인
    • 13.98
    • -0.5%
    • 웨이브
    • 2,666
    • -4.6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8
    • -3.12%
    • 비트코인 골드
    • 8,880
    • -2.15%
    • 퀀텀
    • 2,640
    • -2.19%
    • 오미세고
    • 3,458
    • -2.45%
    • 체인링크
    • 10,120
    • +6.53%
    • 질리카
    • 16.56
    • +2.03%
    • 어거
    • 17,060
    • +5.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