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공익 위해 대학생이 만든 ‘코로나맵’·‘코로나알리미’…무단 상업사용 극성

입력 2020-02-11 15:06

대학생 개발자들 “허락 없는 무단 사용은 불법” 성토

▲경희대 재학생 이동훈 씨가 개발한 '코로나맵'(왼쪽)과 고려대 재학생 김준태·최주원·이인우·박지환 씨가 개발한 '코로나알리미'. (출처=코로나맵, 코로나알리미 캡처)
▲경희대 재학생 이동훈 씨가 개발한 '코로나맵'(왼쪽)과 고려대 재학생 김준태·최주원·이인우·박지환 씨가 개발한 '코로나알리미'. (출처=코로나맵, 코로나알리미 캡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지만, 무단 사용에 수익까지 챙긴 건 불법이죠." ('코로나맵' 개발자 이동훈 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코로나맵'과 '코로나알리미' 서비스가 무단 도용, 상업적으로 사용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코로나맵'은 경희대 재학생인 이동훈 씨가 개발한 서비스로, 지난달 30일 서비스가 시작됐다. 또 '코로나알리미'는 고려대 재학생인 최주원, 김준태, 이인우, 박지환 씨 등 4명이 개발한 서비스로 이달 1일 공개됐다.

'코로나맵'과 '코로나알리미' 모두 서비스 초기 입소문을 타고 이용자가 순식간에 몰렸다. '코로나맵'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 첫 서비스라는 입소문에 하루 만에 동시 접속자 수가 5만 명, 누적 접속자 수가 240만 회를 넘겼다. 한때 서비스가 마비될 정도로 몰리자, 이동훈 씨는 여행 중간에 서버를 증설하기도 했다.

이틀 후 등장한 '코로나알리미'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데다 진료 가능한 주변 의료 기관 정보도 제공해 각광을 받았다.

문제는 이때부터 발생했다.

'코로나맵'과 '코로나알리미'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언론 보도 등을 통해 화제가 되자 이를 무단으로 사용하는 이들이 등장한 것.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올라온 한 신종 코로나 관련 앱은 '코로나맵'을 비롯해 각종 통계 현황을 무단으로 활용해 앱으로 만들어 서비스하고 있다. 특히 이 앱의 상황판에는 배너 광고를 게재해 수익도 얻고 있어서 해당 앱 리뷰에는 '단순한 짜깁기를 한 앱'이라며 엄연한 도둑질 행위라고 지적하는 글들이 잇따랐다. (출처=구글 플레이스토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올라온 한 신종 코로나 관련 앱은 '코로나맵'을 비롯해 각종 통계 현황을 무단으로 활용해 앱으로 만들어 서비스하고 있다. 특히 이 앱의 상황판에는 배너 광고를 게재해 수익도 얻고 있어서 해당 앱 리뷰에는 '단순한 짜깁기를 한 앱'이라며 엄연한 도둑질 행위라고 지적하는 글들이 잇따랐다. (출처=구글 플레이스토어)

저작권법에 따르면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더라도, 이를 허락 없이 무단으로 제3자가 수익을 목적으로 이용할 경우 법적 제재 대상이 된다.

'코로나맵' 개발자인 이동훈 씨는 "'코로나맵'을 무단으로 자신이 개발한 것처럼 활용하는 분들이 계속 늘고 있다. 앱이나 카카오톡 채널이나 관련 서비스를 개설해 무단으로 '코로나맵'을 탑재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심지어 무단으로 사용하고 거기에 광고를 붙여서 이익을 얻는 사람도 있다"라고 지적했다.

'코로나알리미' 개발자인 최주원 씨 역시 "무단으로 (코로나알리미) 사이트를 연결하는 사람들이 꽤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불만을 토로했다.

이들 역시 금전적인 유혹을 받았다. '코로나맵'과 '코로나알리미' 서비스가 화제가 되자 일부 기업들이 해당 서비스에 기업 광고를 게재하고 싶다고 지속적으로 제의를 한 것. 하지만 모두 거절했다.

최주원 씨는 "처음 서비스를 시작할 때부터 수익을 염두해 두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초심을 지키기로 결정했고, 광고 제의는 전부 거절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동훈 씨는 "무단으로 서비스를 도용해 광고까지 붙여 배포하는 사람들 때문에 일부 사용자들에게 자칫 '돈을 목적으로 개발한 것 아니냐'라고 오해할까봐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어쨋든 간에 예방을 위한 정보인 만큼, 이런 식이라도 정보가 확산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한다"라고 아쉬워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448,000
    • +2.25%
    • 이더리움
    • 470,000
    • +5.52%
    • 리플
    • 376.5
    • +8.41%
    • 라이트코인
    • 69,950
    • +3.4%
    • 이오스
    • 3,644
    • +3.67%
    • 비트코인 캐시
    • 357,000
    • +5.09%
    • 스텔라루멘
    • 125.1
    • +1.96%
    • 트론
    • 23.74
    • +4.4%
    • 에이다
    • 163.2
    • +2.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8,200
    • +7.41%
    • 대시
    • 104,300
    • +3.68%
    • 이더리움 클래식
    • 8,625
    • -0.29%
    • 66.58
    • +4.83%
    • 제트캐시
    • 98,900
    • -0.75%
    • 비체인
    • 19.88
    • +3.27%
    • 웨이브
    • 1,998
    • +5.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9.3
    • +3.49%
    • 비트코인 골드
    • 12,900
    • +4.28%
    • 퀀텀
    • 3,213
    • +12.15%
    • 오미세고
    • 1,867
    • -0.48%
    • 체인링크
    • 10,880
    • +11.59%
    • 질리카
    • 20.95
    • -0.71%
    • 어거
    • 24,640
    • +7.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