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조원태 경영쇄신 카드는 '자산매각'…누나 주력 '호텔·레저'

입력 2020-02-06 14:06 수정 2020-02-06 14:07

이사회 의결…유휴자산 송현동 호텔부지·왕산마리나 지분' 매각키로

모친과 동생을 등에 업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이 대한항공의 재무구조 개선 및 지배구조 투명성 강화를 위한 쇄신책을 내놨다.

조 회장의 명운이 걸린 3월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현아-KCGI-반도건설 3자 동맹'에 맞서 그룹 전체는 물론 가장 주요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 개선책을 공개한 것이란 분석이다. 하루 뒤에는 한진칼 이사회를 통해 재무구조 개선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6일 오전 7시30분 서울 중구 서소문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휴자산과 비주력사업 부문 매각을 포함한 주주총회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우선 재무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유휴자산인 송현동 부지를 매각한다. 앞서 한진그룹은 지난해 2월 ‘비전2023’ 발표에서도 송현동 부지 매각을 약속한 바 있으며, 이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는 의미다.

대한항공이 소유하고 있는 송현동 부지는 서울 종로구 송현동에 위치해 있으며 토지(3만6642㎡) 및 건물(605㎡)로 구성돼 있다. 매각가는 약 5000억 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 동안 대한항공은 호텔 건립 목적으로 이 부지를 소유해왔으나, 부지 옆에 학교 등이 있다는 이유로 수 년간 허가가 나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또 비주력사업인 왕산마리나 지분 매각도 본격 추진한다. 인천시 중구 을왕동 소재 ㈜왕산레저개발은 2016년 준공된 해양레저시설인 용유왕산마리나의 운영사로 대한항공이 100%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연내 매각 완료를 목표로 주간사 선정 및 매각공고 등 관련한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호텔부지 및 비주력사업 부문 매각은 지난해 말 조 회장이 "그룹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 중심의 항공운송과 관련된 사업과 이를 지원하는 사업 외에는 관심없다"고 말하며 가능성을 내비친 것도 있지만 공교롭게도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과거 주력 사업과 겹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비수익 유휴자산과 비주력사업을 매각하는 것은 재무구조 개선의 적극적 의지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조현아 전 부사장 측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는 이날 대한항공 이사회가 끝나기 직전 "한진그룹이 향후 내놓을 새로운 개선방안이 미봉책에 불과할 "것이라고 견제에 나서기도 했다.

또 대한항공은 이날 이사회에서 이사회 독립성 강화와 지배구조 투명화를 위한 안건도 의결했다.

이사회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대한항공은 사내이사인 우기홍 사장이 위원직을 사임하고, 사외이사인 김동재 이사를 신규 위원으로 선임 의결했다.

아울러 지배구조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의결권 자문기관들이 설치를 권고하고 있는 거버넌스위원회도 설치했다.

거버넌스위원회는 주주가치 및 주주권익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회사의 주요 경영사항에 대한 사전 검토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이사회의 독립성 강화를 위해 거버넌스위원회도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하고 김동재 이사를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해 11월 이사회에서 지배구조헌장 제정,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장에 사외이사 선임, 보상위원회 설치 등 지배구조 투명성 강화와 사외이사의 독립성 제고를 위한 조치들을 시행한 바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결의한 안건들은 재무구조 개선과 건전한 지배구조 정착을 위한 회사의 굳은 의지를 천명한 것”이라며 "향후에도 기업 재무구조와 지배구조 개선 및 사업구조 선진화 등 주주 가치를 높이기 위한 추가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발굴, 시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조 회장은 이사회에 직접 참석하는 대신 화상회의로 회의를 주재했다. 지난달 30일 우한행 전세기 탑승 시 승무원들과 마찬가지로 귀국 후 14일간 격리되지 않도록 충분한 방역초지 및 방호장비 착용을 했음에도 주변인들의 불안감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알려졌다.

조 회장은 7일 한진칼 이사회에서도 경영쇄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맞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비롯한·KCGI·반도건설 등 '3자 동맹' 역시 오는 14일 이전에 쇄신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11,000
    • +0.23%
    • 이더리움
    • 287,500
    • +0.84%
    • 리플
    • 237
    • -0.71%
    • 라이트코인
    • 52,950
    • -0.84%
    • 이오스
    • 3,113
    • -0.19%
    • 비트코인 캐시
    • 280,700
    • -0.35%
    • 스텔라루멘
    • 110.2
    • -1.78%
    • 트론
    • 21.35
    • -1.66%
    • 에이다
    • 155.8
    • +6.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600
    • -0.59%
    • 대시
    • 86,200
    • +0.23%
    • 이더리움 클래식
    • 7,630
    • -1.17%
    • 55
    • -0.18%
    • 제트캐시
    • 74,400
    • +12.13%
    • 비체인
    • 21.98
    • +4.22%
    • 웨이브
    • 1,442
    • +1.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4.3
    • +2.05%
    • 비트코인 골드
    • 11,660
    • -6.79%
    • 퀀텀
    • 2,411
    • -0.7%
    • 오미세고
    • 1,813
    • -0.77%
    • 체인링크
    • 9,325
    • +27.65%
    • 질리카
    • 22.98
    • -2.3%
    • 어거
    • 22,810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