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스, 1억달러 투자 본계약 체결…"우크라이나에 PVC가드레일 공장 신축"

입력 2020-01-28 14:33

▲27일 우크라이나 힐튼 호텔에서 (주)카리스와 우크라이나 국영금융공사가 플라스틱 가드레일 생산공장 설립 및 기술합작 법인 설립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유철 카리스 대표(왼쪽)와 볼로디미르 스타브니우크 국영금융공사(SFII)사장) (카리스 제공)
▲27일 우크라이나 힐튼 호텔에서 (주)카리스와 우크라이나 국영금융공사가 플라스틱 가드레일 생산공장 설립 및 기술합작 법인 설립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했다. 유철 카리스 대표(왼쪽)와 볼로디미르 스타브니우크 국영금융공사(SFII)사장) (카리스 제공)

카리스가 우크라이나에 플라스틱 가드레일 공장을 설립, 유럽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투자규모는 1차로 1억 달러 규모이며 추후 2, 3차 투자가 이어진다.

지난 27일 우크라이나 힐튼호텔에서 카리스는 우크라이나 국영금융공사(SFII)와 'PVC 생산과 기술합작법인 설립'에 대한 본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카리스는 '카리스우크라이나레일’ 기술 합작 법인을 설립하고 우크라이나 드로호비치(Drohobych)에 플라스틱 가드레일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카리스 유철 대표는 “부지는 이미 확보한 상태이며 날이 플리는대로 3월에 착공한다”며 “1차 투자금으로 공장 내 100개의 생산라인을 설치 할 예정이며 합의한 생산량은 1조4000억 원”이라고 밝혔다.

유 대표가 강조한 100개의 생산라인은 우크라이나 시장전체와 연간 30조에 해당하는 유럽시장을 겨냥한 생산설비다. 생산량이 1조4000억 규모로, 이에 따른 매출액은 생산량을 훨씬 상회 할 전망이다.

본 계약 사항에 따르면 플라스틱 가드레일 생산공장은 곧바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오는 3월 착공을 앞두고 있고 ‘카리스우크라이나레일’은 공장 착공 전 설립 한다. 카리스는 설립하는 법인에 유럽시장 지분에 관한 특허를 우크라이나 정부와 공동소유 한다.

법인 경영은 카리스에서 맡기로 했으며, SFII는 1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확정했다. 카리스는 경영과 기술 이전비로 51% 지분을 확보했고, 우크라이나 정부는 자금을 투자하고 지분 49%를 확보 했다.

카리스 유철 대표는 “우크라이나 현대화도로 1조6000억 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 한데 이어 플라스틱 가드레일 공장 건립으로 1차년도 1억 달러 투자가 결정됐다”며 “향후 단계적으로 30조 원 규모의 유럽시장을 겨냥해서 5개년 동안 계속 투자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유 대표는 이번 우크라이나 공장설립을 대해 “유럽시장 진출에 대한 교두보가 확보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266,000
    • -3.71%
    • 이더리움
    • 4,825,000
    • -3.77%
    • 비트코인 캐시
    • 756,000
    • -2.01%
    • 리플
    • 1,335
    • -1.04%
    • 라이트코인
    • 235,800
    • -3.2%
    • 에이다
    • 2,631
    • -0.68%
    • 이오스
    • 5,650
    • -2.16%
    • 트론
    • 121.5
    • -1.38%
    • 스텔라루멘
    • 453.4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900
    • -1.09%
    • 체인링크
    • 34,760
    • -0.57%
    • 샌드박스
    • 919.6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