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심재철 “예산안 강행 처리, 밀실 담합 예산 폭거" 강하게 비판

입력 2019-12-11 15:29

"자유대한민국 vs 좌파독재국가 대결…최선으로 저항"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손팻말을 들고 "세금도둑 민주당, 예산날치기 문희상"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손팻말을 들고 "세금도둑 민주당, 예산날치기 문희상"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전날 한국당을 제외한 '4+1'(더불어민주당ㆍ바른미래당ㆍ정의당ㆍ민주평화당+대안신당) 공조로 예산안이 강행 처리된 것을 두고 "혈세를 마구 뿌려댄 최악의 밀실 담합 예산 폭거"라고 규정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입법부의 완전한 장악과 사법부의 완전한 통제를 위해 예산안 폭거보다 더한 밀실야합이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이 밀실 예산의 호위무사를 자처했고, 소수 야당들은 예산안 떡고물과 연동형 의석수 나눠 먹기에 눈멀었다. 5명이 모여 앉은 정체불명의 소모임이 입법부의 예산심의권을 농락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표결 직전까지 본회의 상정 법안을 감추다가 꼼수 상정으로 절차적 민주주의가 무너졌고, 513조 원이라는 국가 예산은 법적 권한도 없는 자들이 기록 하나 남기지 않고 짬짜미로 나눠 먹었다"며 "세입 법안이 통과되지도 않았는데 세출 예산안부터 통과시킨 희대의 막장 예산"이라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갈등을 두고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세력과 좌파독재 국가를 만들려는 세력들 사이의 대결"이라면서 "노골적으로 법 위에 군림하려는 좌파독재 세력에 의해 대한민국이 후퇴될 수는 없다. 우리들의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최선을 다해 저항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같이 민주당과 위성 정당들, 관료들이 한통속이 돼 입법권을 침탈한 범죄 행위에 대해서는 이에 관여한 모든 부역자들을 양심과 역사의 사법부 법정에 세워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072,000
    • -0.91%
    • 이더리움
    • 381,800
    • -2.87%
    • 리플
    • 260.8
    • -3.59%
    • 라이트코인
    • 50,950
    • -1.92%
    • 이오스
    • 2,867
    • -3.57%
    • 비트코인 캐시
    • 246,600
    • -2.22%
    • 스텔라루멘
    • 79.76
    • -3.87%
    • 트론
    • 29.31
    • +0.62%
    • 에이다
    • 91.18
    • -2.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500
    • -0.95%
    • 대시
    • 77,550
    • -1.77%
    • 이더리움 클래식
    • 6,685
    • -2.19%
    • 123.1
    • -2.3%
    • 제트캐시
    • 62,350
    • +1.14%
    • 비체인
    • 13.83
    • +0.66%
    • 웨이브
    • 2,614
    • -6.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5.1
    • -3.99%
    • 비트코인 골드
    • 8,740
    • -4.06%
    • 퀀텀
    • 2,589
    • -3.11%
    • 오미세고
    • 3,384
    • -5.4%
    • 체인링크
    • 9,770
    • +3.11%
    • 질리카
    • 16.42
    • +2.63%
    • 어거
    • 15,370
    • -3.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