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靑 “사망수사관, 고래고기로 간 것 뿐 檢 왜 부르나” 발언 밝혀

입력 2019-12-02 21:07

靑 “하명수사 지시 없었다…허위·왜곡으로 고인 명예훼손 안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는 고인이 검찰 조사를 받기 전에 동료에게 왜 검찰이 자신을 부르는지 모른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발언 공개로 여권에서는 ‘강압수사’ 목소리를 더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고인은 또 검찰 조사를 받은 후에는 동료에게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는 언급을 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여권에서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고인을 압박해 극단적 선택의 원인이 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청와대가 이날 공개한 고인의 발언 역시 같은 맥락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고인과 울산에 동행한 행정관 A 및 다른 행정관(행정관 B)에게 한 말을 공개했다.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고인은 울산지검에서 첫 조사를 받기 전날인 지난달 21일 청와대의 행정관 B에게 전화해 검찰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우리는 울산에 고래고기 때문에 간 적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리고 고인은 약 한 시간 뒤 A 행정관에게 전화해 “솔직히 우리가 울산에 간 것이 언제인지 알고 싶어서 전화했다”며 울산 방문 시기를 물어왔다고 한다. 울산지검에 가기 전까지 조사를 받는 이유를 몰랐다는 설명인 셈이다.

검찰 조사 직후인 지난달 24일에는 고인은 울산에 동행한 행정관 A에게 전화해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라는 말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고 대변인은 소개했다.

특히, 고인은 A 행정관에게 “A 행정관과 상관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는 언급을 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이는 여권에서 제기되는 ‘별건수사’, ‘강압수사’ 의혹과도 연결 지어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여권 소식통에 따르면 고인의 유서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가족을 배려해달라’고 당부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검찰이 고인의 개인적 사안에 대해 무리한 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아울러 고인과 울산에 동행했던 A 행정관이 밝힌 울산 방문 경위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소개했다. A 행정관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의 다툼이 언론에 크게 보도된 상황에서 본인은 2018년 1월 11일 고인과 함께 KTX를 타고 울산에 가게 됐다”며 “이후 본인은 울산 경찰청에 있는 경찰대 동기 등을 만나 경찰 측 의견을 청취한 뒤 귀경했고,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의견을 청취하고 따로 귀경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다음날 오전 사무실에서 울산 방문 관련 보고서를 작성하던 중, 당시 문무일 검찰총장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 관련 대검 감찰단을 내려보내 수사 심의에 붙인다는 보도가 있어 보고서에 반영한 바 있다”고 부연했다.

고 대변인은 “고인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시장 사건과는 전혀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린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 때문임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 무엇을 근거로 고인을 이렇게 부르는지 묻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돼 있는지도 아무것도 확인된 바 없다”며 “그런데도 고인을 그렇게 지칭하는 것은 그 자체로 허위이자 왜곡이다. 고인의 명예가 더는 훼손되지 않도록 사실에 근거해 보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609,000
    • +0.48%
    • 이더리움
    • 465,700
    • -0.43%
    • 리플
    • 287.3
    • -0.59%
    • 라이트코인
    • 65,250
    • +4.99%
    • 이오스
    • 2,985
    • -0.13%
    • 비트코인 캐시
    • 307,500
    • +0.82%
    • 스텔라루멘
    • 94.98
    • -1.84%
    • 트론
    • 30.19
    • -0.33%
    • 에이다
    • 122.7
    • -0.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900
    • -0.11%
    • 대시
    • 81,300
    • -2.58%
    • 이더리움 클래식
    • 6,800
    • -1.59%
    • 121.3
    • -3.88%
    • 제트캐시
    • 71,100
    • -2.13%
    • 비체인
    • 13.67
    • -0.65%
    • 웨이브
    • 3,778
    • -3.5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6
    • -0.96%
    • 비트코인 골드
    • 8,870
    • -1.06%
    • 퀀텀
    • 2,589
    • -0.19%
    • 오미세고
    • 3,922
    • -3.16%
    • 체인링크
    • 14,020
    • +3.47%
    • 질리카
    • 22.26
    • +0.13%
    • 어거
    • 15,130
    • -1.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