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씨맥 전 사령탑 징계수위, 조규남 동일선상…형평성 문제 없나

입력 2019-11-20 16:25 수정 2019-11-20 19:00

씨맥 김대호 전 감독, 무기한 출장정지 처분

(출처=그리핀 SNS 캡처)
(출처=그리핀 SNS 캡처)

그리핀 사령탑을 맡았던 '씨맥' 김대호 전 감독이 LCK(리그오브레전드챔피언스코리아) 운영의원회의 철퇴를 맞았다.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와 동일한 징계 수위를 두고 논란의 여지는 남아 있다.

20일 LCK 운영위원회에 따르면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가 미성년자 서진혁 선수에 대해 부적절한 영향력을 미친 혐의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더불어 씨맥 전 감독 김대호 씨에 대해서도 같은 처분이 내려졌다.

이를 두고 씨맥 김 전 감독에 대한 징계가 상대적으로 과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가 각종 폭언, 폭력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김 전 감독의 폭행 정황을 단기간 내에 단정짓고 징계를 내린 점이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특히 씨맥 김 전 감독이 사실상 '내부고발자' 역할을 한 점이 인정받지 못했다는 비판에서도 자유롭지 않다.

한편 조규남 전 대표는 미성년자 선수의 이적 등 주요 행보에 독단적으로 입김을 불어넣은 정황으로 조사를 받아 왔다. 김대호 전 감독은 재직 당시 일부 선수들에게 폭력 및 폭언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져 구설에 오른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85,000
    • -1.07%
    • 이더리움
    • 457,500
    • -2.54%
    • 리플
    • 356.9
    • -1.98%
    • 라이트코인
    • 69,500
    • -2.39%
    • 이오스
    • 3,720
    • +1.69%
    • 비트코인 캐시
    • 373,000
    • +0.46%
    • 스텔라루멘
    • 124.7
    • -1.81%
    • 트론
    • 24.14
    • +0.17%
    • 에이다
    • 166.7
    • -0.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6,000
    • -2.23%
    • 대시
    • 116,100
    • -1.94%
    • 이더리움 클래식
    • 8,385
    • -1.29%
    • 74.87
    • +6.43%
    • 제트캐시
    • 111,200
    • -1.77%
    • 비체인
    • 22.78
    • -0.91%
    • 웨이브
    • 2,001
    • +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8
    • +0.07%
    • 비트코인 골드
    • 12,520
    • -2.34%
    • 퀀텀
    • 3,209
    • -1.26%
    • 오미세고
    • 1,885
    • +0.21%
    • 체인링크
    • 11,750
    • +2.8%
    • 질리카
    • 25.59
    • +7.16%
    • 어거
    • 23,530
    • -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