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1회당 50~150원 확대…월 6600원 교통비 절감

입력 2019-11-05 11:00

시범사업 대상지역 서울 종로ㆍ서초ㆍ강남 3개구 추가

(출처=국토교통부)
(출처=국토교통부)
앞으로 광역버스, 광역전철 등을 이용하는 광역통행자들은 광역알뜰교통카드를 활용한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적립 한도가 확대돼 교통비를 월 최대 6600원 절감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이달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하는 광역통행자들의 마일리지 혜택을 1회당 현재 300원에서 350~450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광역통행자들은 기본요금(경기광역버스 2800원)이 높아 시내통행자들에 비해 광역알뜰교통카드를 통한 교통비 절감효과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에 광역교통 수요자들이 교통비 절감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현재 800m기준 250~300원인 마일리지를 교통비 지출액에 따라 250~450원으로 차등 상향했다. 50원에서 150원까지 늘어난 셈이다.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확대에 따른 교통비 절감 예시. (출처=국토교통부)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확대에 따른 교통비 절감 예시. (출처=국토교통부)
이에 따라 매일 출퇴근을 하는 정기통근자(월 44회 이용)의 경우 현재 1만3200원까지 적립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최대 1만9800원을 적립할 수 있어 먼 거리를 통행하는 광역통행자들이 보다 교통비 절감(최대 6600원) 효과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대상지역이 현재 부산, 인천, 대전, 울산, 세종, 경기, 청주, 전주, 포항, 영주, 양산 등 11개 지역에서 대구시, 광주시, 서울지역(종로, 서초, 강남 3개구)으로 추가 확대될 계획이다. 누리집(http://alcard.kr)을 통해 체험단을 추가 모집 중이다.

장구중 국토부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이번 마일리지 혜택 확대를 통해 광역교통 수요자들이 교통비 절감 효과를 체감하게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광역교통 2030에 발맞춰 다양하고 합리적인 광역교통 요금정책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639,000
    • +6.77%
    • 이더리움
    • 1,566,000
    • +8.3%
    • 리플
    • 305.2
    • +1.7%
    • 라이트코인
    • 159,200
    • +5.15%
    • 이오스
    • 2,994
    • +0.4%
    • 비트코인 캐시
    • 503,000
    • +5.58%
    • 스텔라루멘
    • 299.7
    • -0.1%
    • 트론
    • 33.9
    • +3.32%
    • 에이다
    • 396.5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900
    • +1.41%
    • 대시
    • 121,900
    • +4.1%
    • 이더리움 클래식
    • 8,555
    • +4.33%
    • 248.6
    • +3.93%
    • 제트캐시
    • 102,400
    • +5.95%
    • 비체인
    • 34.64
    • +2.39%
    • 웨이브
    • 7,845
    • +2.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5.7
    • -0.23%
    • 비트코인 골드
    • 12,380
    • +1.89%
    • 퀀텀
    • 3,842
    • -1.46%
    • 오미세고
    • 4,081
    • +3.42%
    • 체인링크
    • 26,490
    • +0.53%
    • 질리카
    • 77
    • +0.25%
    • 어거
    • 22,280
    • +2.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