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 내달 4일 구속심사

입력 2019-10-31 10:15 수정 2019-10-31 14:29

(뉴시스)
(뉴시스)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를 둘러싼 의혹에 연루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의 구속 심사가 다음 달 4일 열린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김모 씨와 조모 씨 등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다음 달 4일 오전 10시30분 심리한다.

이들은 코오롱생명과학에서 인보사의 주요 구성성분인 2액 세포에 관해 허위로 기재한 내용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 임상 승인 및 시판허가를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들이 조작된 자료를 제출해 식약처의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씨 등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가려질 전망이다.

인보사는 2017년 7월 12일 국내 첫 유전자 치료제로 식약처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2액의 형질전환세포가 허가 당시 자료에 기재한 연골유래세포가 아닌 신장유래세포인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식약처는 5월 28일 인보사 품목 허가를 취소하고 코오롱생명과학과 이우석 전 대표 등을 고발했다.

검찰은 코오롱생명과학 본사, 코오롱티슈진 한국 지점, 식약처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인들을 소환해 조사했다. 이웅열 전 회장은 출국금지 조치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3 12:0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146,000
    • +1.56%
    • 이더리움
    • 2,319,000
    • +0.48%
    • 비트코인 캐시
    • 542,500
    • -1.18%
    • 리플
    • 697.2
    • -6.6%
    • 라이트코인
    • 148,200
    • -3.01%
    • 에이다
    • 1,432
    • -1.51%
    • 이오스
    • 4,227
    • -2.63%
    • 트론
    • 63.44
    • -2.76%
    • 스텔라루멘
    • 297.5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600
    • -1.03%
    • 체인링크
    • 21,220
    • -1.03%
    • 샌드박스
    • 216.3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