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세청, 래퍼 도끼 '고강도' 세무조사…고소득탈세자 조사 일환

입력 2019-10-30 15:34 수정 2019-10-30 16: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작년 청와대 게시판 등장…호화ㆍ사치 인증이 독(?)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국세청이 최근 래퍼 도끼(본명 이준경)를 상대로 강도 높은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도끼에 대한 세무조사는 국세청이 지난 16일 과시적 호화·사치 고소득탈세자 122명을 상대로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한 시점과 일치한다.

사정기관과 엔터테인먼트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달 중순께 서울지방국세청 조사국 요원들을 동원, 도끼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 내달 초까지 진행할 방침이다.

도끼에 대한 세무조사는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가 아닌 ‘비정기’ 세무조사다.

실제로 국세청은 도끼를 포함한 고소득탈세자 122명에 대한 세무조사를 위해 NITS(차세대국세행정시스템) 자료는 물론 유관기관 및 외환자료, FIU(금융정보분석원) 등 이용 가능한 모든 정보를 활용해 탈세혐의를 검증한 후 조사대상자를 선정했다.

도끼도 예외는 아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도끼의 경우 서민들에게 삶의 박탈감을 준다는 이유로 지난 해 11월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힙합 가수 도끼, 세무조사 요청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된 바 있다.

당시 글을 올린 청원자는 "고급슈퍼카에 명품시계를 SNS에서 자랑하는걸 보았다. 1000만원이 한달 밥값인데 세금을 잘 내는지 알고 싶다"며 "천만원이 한 달 밥값인 힙합가수 도끼 세무조사를 요청한다"고 적었다.

이에 따라 향후 도끼 등 고소득탈세자에 대한 조사 결과에도 관심이 고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국세청은 열심히 경제활동을 영위하며 성실하게 납세하고 있는 대다수 국민들에 대해서는 조사부담을 최소화하겠지만, 성실납세 문화를 저해하는 고소득사업자의 탈세에 대해 지속적으로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년 수입이 최소 20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정되는 도끼는 (본인) 개인 계정과 방송 등을 통해 수 억대의 시계와 신발, 자동차 등을 인증하는 등 호화로운 생활을 가감없이 드러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3:4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487,000
    • +0.45%
    • 이더리움
    • 1,639,000
    • +1.11%
    • 비트코인 캐시
    • 153,800
    • +2.53%
    • 리플
    • 535.3
    • +1.29%
    • 솔라나
    • 18,800
    • +2.62%
    • 에이다
    • 424.6
    • +0.45%
    • 이오스
    • 1,252
    • +0.64%
    • 트론
    • 73.51
    • +0.66%
    • 스텔라루멘
    • 120.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00
    • +5.94%
    • 체인링크
    • 10,110
    • +8.48%
    • 샌드박스
    • 770.2
    • +1.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