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슬픔 크지만… 국정 영향 없을 듯

입력 2019-10-29 19:57

(국회사진취재단)
(국회사진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92) 여사가 29일 별세했지만, 향후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가족들과 함께 차분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 빈소를 지키며 고인을 기릴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특별휴가를 시작한다. 규정에 의하면 5일까지 휴가를 쓸 수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실제로 며칠간 휴가를 쓸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로 인해 문 대통령의 단기 일정은 다소 영향을 받으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달 31일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회의'의 경우 일정이 연기될 전망이다.

이번 정책회의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참석도 예상됐던 만큼 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의지를 거듭 밝힐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 바 있다.

그러나 청와대에서는 문 대통령이 고인을 떠나보낸 슬픔과는 별개로, 국정운영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11월에 예고된 외교 일정은 예정대로 소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다음 달 3∼5일 태국 방콕을 방문해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하게 돼 있다.

이어 13∼19일에는 멕시코 방문과 함께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며, 25∼27일에는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도 예정된 상황이다.

일부에서는 강 여사의 별세로 일정이 조정될 수 있으리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문 대통령의 업무 수행 의지에 비춰보면 변경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데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95,000
    • +0.37%
    • 이더리움
    • 285,400
    • +0.56%
    • 리플
    • 239.2
    • +0.76%
    • 라이트코인
    • 53,300
    • +1.62%
    • 이오스
    • 3,118
    • +0.78%
    • 비트코인 캐시
    • 281,900
    • +0.46%
    • 스텔라루멘
    • 110.7
    • -2.89%
    • 트론
    • 21.67
    • -0.46%
    • 에이다
    • 147.1
    • +3.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0,000
    • +3%
    • 대시
    • 85,800
    • +0.88%
    • 이더리움 클래식
    • 7,685
    • +0.2%
    • 54.79
    • +1.05%
    • 제트캐시
    • 67,950
    • +3.5%
    • 비체인
    • 21.64
    • +6.34%
    • 웨이브
    • 1,431
    • +3.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0
    • +2.85%
    • 비트코인 골드
    • 12,440
    • +12.78%
    • 퀀텀
    • 2,438
    • +1.33%
    • 오미세고
    • 1,829
    • +0.16%
    • 체인링크
    • 7,560
    • +5.51%
    • 질리카
    • 23.57
    • +0.77%
    • 어거
    • 23,320
    • +3.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