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차 이슈 TOP3] 일본차 판매절벽ㆍSUV 대세ㆍ가솔린 강화 2020 투싼

입력 2019-10-11 07:00

일본 수입차 5사 3분기 내수 56%↓ㆍ현대차 SUV 판매량 세단 앞서ㆍ2020년형 투싼 출시

▲2019년 일본차 5사 분기 판매량 추이 (이투데이DB)
▲2019년 일본차 5사 분기 판매량 추이 (이투데이DB)

◇①불매운동 여파, 안 팔리는 일본차=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가 본격화하며 일본 수입차 5사의 3분기 내수 판매량이 반 토막 났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7~9월 판매된 일본 브랜드 5사(토요타ㆍ렉서스ㆍ혼다ㆍ닛산ㆍ인피니티) 수입차는 5175대에 그쳤다. 직전 2분기(1만1897대) 판매량 대비 56.5% 급감한 수치다.

최근 3년 새 일본차 5사의 분기 판매량이 1만 대선을 넘지 못한 적은 있었지만, 5000대 선으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차의 저조한 판매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보통 일본 브랜드 수입차 계약부터 출고까지는 2개월 정도가 걸린다. 10월 출고된 차는 두 달 전인 8월에 계약된 셈이다.

그 때문에 불매운동이 시작된 직후의 판매량에는 불매 심리가 온전히 반영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7~8월보다 9월에 들어서야 일본차 판매량이 급감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불매 심리가 연말까지 지속하면 4분기 판매량이 3분기보다 더욱 악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사진제공=현대차)

◇②SUV가 '대세'…판매량 세단 앞질러=SUV가 자동차 시장의 '대세'로 자리 잡았다.

현대자동차의 SUV 판매량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세단을 앞질렀다.

9월 현대차 RV 판매량은 총 1만9454대를 기록해 세단 판매량(1만7949대)을 약 1500대 앞섰다.

RV는 SUV와 밴, 왜건 등을 포괄하는데 현대차는 스타렉스가 포함된다.

제네시스 브랜드를 제외한 집계지만 월 판매 기준으로 RV 판매가 세단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1~9월 누적 판매량을 보면 세단은 모두 20만17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 감소했다. 반면 RV는 17만5853대로 20.9% 증가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말 대형 SUV 팰리세이드를 선보인 데 이어, 올해 상반기 소형 SUV 베뉴까지 출시하며 SUV 제품군을 완성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세단 모델을 선호하던 국내 시장도 RV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며 "다만, 신형 쏘나타의 판매도 호조를 보이고 다음 달 출시하는 그랜저 페이스리프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어 세단 판매가 반등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가 가솔린 모델의 엔트리 트림을 신설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2020 투싼’을 출시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가솔린 모델의 엔트리 트림을 신설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2020 투싼’을 출시했다. (사진제공=현대차)

◇③[신차] 2020년형 '투싼' 출시…'가솔린 다양화'=현대차가 최근 인기를 끄는 가솔린 모델을 다양화한 2020년형 투싼을 선보였다.

새 모델은 가솔린 모델의 진입 가격을 낮췄다. 이전 가솔린 모델은 디젤과 달리 중간 트림부터 구입할 수 있었지만, 2020년형은 기본형을 갖췄다.

아울러 2020 투싼은 기존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엄을 대신해 동급 최고 수준의 사양을 갖춘 ‘인스퍼레이션’ 트림을 새롭게 선보였다.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유광 블랙 라디에이터 그릴을 갖춰 디자인을 차별화했고, △스마트 파워 테일 게이트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의 안전사양을 기본으로 갖췄다.

이밖에 △버튼 시동 스마트키 시스템 △LED 주간주행등 △도어 포켓 라이팅을 전 모델에 기본 편의사양으로 넣었다.

2020년형 투싼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1.6T 엔진 기준 △스마트 2255만 원 △모던 2391만 원 △인스퍼레이션 2898만 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740,000
    • -6.89%
    • 이더리움
    • 1,367,000
    • -4.54%
    • 리플
    • 314.3
    • -1.38%
    • 라이트코인
    • 150,200
    • -5.42%
    • 이오스
    • 2,924
    • -3.24%
    • 비트코인 캐시
    • 502,000
    • -6.34%
    • 스텔라루멘
    • 303
    • -3.19%
    • 트론
    • 32.25
    • -2.42%
    • 에이다
    • 383.7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400
    • -2.07%
    • 대시
    • 118,400
    • -9.27%
    • 이더리움 클래식
    • 8,330
    • -1.42%
    • 243.7
    • -3.52%
    • 제트캐시
    • 100,900
    • -3.9%
    • 비체인
    • 35.25
    • -0.4%
    • 웨이브
    • 7,445
    • -1.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2.1
    • -0.92%
    • 비트코인 골드
    • 12,450
    • -5.25%
    • 퀀텀
    • 3,304
    • -3.76%
    • 오미세고
    • 3,819
    • -4.62%
    • 체인링크
    • 22,300
    • +1.41%
    • 질리카
    • 75.05
    • -4.86%
    • 어거
    • 21,690
    • -5.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