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SKB "처방전 직접 스캔하세요"...약국도 '키오스크' 시대

입력 2019-09-29 18:00

- SK브로드밴드 약국 전용 키오스크 서비스 ‘온키오스크’ 인기

# “정말 편리하네요. 접수도 편하고, 약사 선생님도 예전보다 약에 대해 더 오래 설명해주시고 참 좋습니다.” 50세 여성인 정 모씨는 며칠 전 계단에서 허리를 삐끗해 정형외과에서 치료 후 받은 처방전을 들고 근처 약국에 들렀다. 약국에는 접수원 대신 키오스크가 있었고 처방전에 있는 QR코드를 갖다대자 신용카드 결제까지 순식간에 마칠 수 있었다. 결제를 마치고 대기의자에 앉으려는 순간 벌써 약이 나왔다며 약사가 불렀고 그녀는 약사로부터 친절하게 복약지도를 듣고 귀가했다.

바야흐로 키오스크의 시대다. 이제 패스트푸드점과 같은 음식점은 물론, 극장, 공항, 카페 등 대한민국 어디에서나 쉽게 키오스크를 만날 수 있다.

이런 키오스크의 열풍이 전문분야인 약국에도 변화를 미치고 있다.

최근 SK브로드밴드는 의약품 영업·마케팅회사인 온라인팜과 손잡고 스마트약국 구현을 위한 약국 전용 키오스크 서비스 ‘온키오스크’를 출시했다.

SK브로드밴드 측은 “출시 전 예상했던 것보다 약사들의 반응이 훨씬 좋다”며 “최근 비대면 트렌드와 인건비 절감을 고려해 약국에 맞는 키오스크 서비스를 기획한 것이 적중한 것 같다”고 귀띔했다.

‘온키오스크’는 처방전 접수, 신용카드 결제, 복약지도 등 약국에서 꼭 필요한 전문 프로세스 처리가 가능한 키오스크 서비스다.

약국을 찾은 방문객은 ‘온키오스크’를 통해 접수원 또는 약사와 대면하지 않고도 바코드, QR코드 등으로 처방전 접수 후 신용카드로 약값을 결제해 창구에서 기다리는 불편함을 줄일 수 있으며 영수증을 통해 간단한 복약지도까지 받을 수 있다.

또한 ‘온키오스크’는 화면에서 한국어 외에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3개 외국어 버전을 선택할 수 있어 우리말에 서툰 외국인 방문객도 보다 편리하게 약국을 이용할 수 있다.

약국 입장에서는 처방전 수령, 처방내역 입력, 약값 결제 등 일상적인 업무를 키오스크가 대행함으로써 약사가 전문 복약지도와 건강상담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실제 약사들은 스마트약국으로서의 이미지 제고에도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온키오스크’를 설치한 약국은 일반의약품은 물론 비타민, 파스 등 약사가 추천하는 의약외품을 직접 키오스크 화면에 노출함으로써 약국별 특성에 따라 추가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예를 들어 소아병원 근처 약국은 어린이들을 위한 비타민제를, 요양병원 근처 약국은 어르신들을 위한 영양제 등을 추천하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SK브로드밴드는 ‘온키오스크’ 설치 시 간단한 재고관리와 매출관리 등이 가능한 POS 프로그램을 무료로 지원해 약국에서는 비용 절감을 통한 효율적인 경영도 가능해졌다.

SK브로드밴드와 온라인팜 양사는 지난해 9월 스마트약국 구현을 위한 키오스크 사업 추진 MOU를 체결한 후 약 8개월에 걸쳐 많은 약사들과 환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온키오스크’ 서비스를 개발했다.

특히 SK브로드밴드는 기존 키오스크 서비스의 고질적 문제인 A/S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전국 5000명의 인력을 보유한 자회사 홈앤서비스를 통해 ‘온키오스크’의 설치와 A/S를 제공하고 24시간 전문인력의 관제를 통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온키오스크’를 통해 소아과, 피부과, 내과 등 진료과목별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QR코드처방전, 전자처방전 등 최근 복잡하고 다양해진 처방 패턴을 읽을 수 있는 고도의 기술도 적용했다.

SK브로드밴드 측은 “‘온키오스크’와 함께 클라우드캠, 초고속인터넷, IoT, ADT캡스, SK매직 등 약국 운영에 필요한 다양한 기업용 서비스를 같이 묶어 제공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환자와 약국 모두의 편의성 증진은 물론, 디지털 기반의 스마트약국 확대 등 약국 선진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141,000
    • -2.64%
    • 이더리움
    • 1,336,000
    • -3.19%
    • 리플
    • 305
    • -2.62%
    • 라이트코인
    • 155,800
    • -2.81%
    • 이오스
    • 3,028
    • -2.23%
    • 비트코인 캐시
    • 529,000
    • -2.31%
    • 스텔라루멘
    • 330.8
    • -4.34%
    • 트론
    • 33.25
    • -1.63%
    • 에이다
    • 418.5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1,200
    • -2.51%
    • 대시
    • 136,400
    • -1.09%
    • 이더리움 클래식
    • 8,370
    • -2.84%
    • 245.1
    • -2.66%
    • 제트캐시
    • 114,000
    • -3.55%
    • 비체인
    • 29.76
    • -3.13%
    • 웨이브
    • 8,775
    • +17.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3
    • +0.07%
    • 비트코인 골드
    • 13,490
    • -3.92%
    • 퀀텀
    • 3,484
    • +1.52%
    • 오미세고
    • 4,680
    • +17.03%
    • 체인링크
    • 24,980
    • +6.03%
    • 질리카
    • 79.36
    • -5.52%
    • 어거
    • 23,260
    • +6.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