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중공업, 세계 최초 연료전지 원유운반선 개발

입력 2019-09-26 09:20

DNV GL 선급 기술인증… 발전 효율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 낮춰

▲정진택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전무)(사진 왼쪽)이 이화룡 DNV GL 부사장과 연료전지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 인증 이후 악수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삼성중공업)
▲정진택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전무)(사진 왼쪽)이 이화룡 DNV GL 부사장과 연료전지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 인증 이후 악수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강력한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연료전지 적용 원유운반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친환경 선박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독일 선급인 DNV GL사로부터 '연료전지(Fuel Cell) 적용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선급 기본승인은 선박 기본설계의 기술적 정합성을 검증하는 절차다. 해당 선박과 기술에 대한 공식 인증을 통해 본격적인 수주 활동이 가능하다.

이번에 개발한 연료전지 선박은 기존 발전기 엔진을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Solid Oxide Fuel Cell)로 대체해 발전 효율을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인 친환경 선박이다.

기존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의 3MW 발전기 엔진을 연료전지로 대체할 경우 온실가스 배출량을 45% 이상 줄일 수 있다. 이는 내연기관 자동차 약 1만 대를 줄이는 효과와 같다.

삼성중공업은 고체산화물연료전지를 처음으로 상용화한 미국 블룸에너지사와의 공동 연구로 시스템 안정성을 높였고 연료전지용 연료공급시스템 및 전력제어 시스템 등 핵심 공정을 자체 개발했다.

또한 기존 엔진에 비해 부피가 큰 연료전지를 선체 형상 변경 없이 선내 최적 배치에 성공해 세계 최초로 연료전지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을 받게 됐다.

한편, 고체산화물연료전지는 LNG뿐만 아니라 수소(H2)도 연료로 사용 가능한 장치다. 향후 온실가스 배출 제로(Zero emission)인 '수소 연료전지 선박' 건조를 위한 기반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도 평가된다.

김경희 삼성중공업 의장설계팀장(상무)은 "향후 온실가스 배출 규제의 단계적 시행이 예정된 바, 선박의 연료전지 도입은 필연적"이라며 "이번 인증은 삼성중공업이 선박 연료전지 기술을 가장 먼저 확보해 관련 시장 선점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85,000
    • +0.75%
    • 이더리움
    • 290,400
    • +1.33%
    • 리플
    • 241.4
    • +1.99%
    • 라이트코인
    • 53,400
    • +0.38%
    • 이오스
    • 3,180
    • +0.66%
    • 비트코인 캐시
    • 287,100
    • -0.17%
    • 스텔라루멘
    • 110.3
    • +17.72%
    • 트론
    • 22.14
    • +4.93%
    • 에이다
    • 146.2
    • -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2,100
    • +0.36%
    • 대시
    • 85,650
    • -0.75%
    • 이더리움 클래식
    • 7,915
    • +2.93%
    • 56.48
    • +5.31%
    • 제트캐시
    • 68,200
    • -1.16%
    • 비체인
    • 22.33
    • -0.27%
    • 웨이브
    • 1,432
    • +0.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4.2
    • -0.51%
    • 비트코인 골드
    • 11,000
    • +0.55%
    • 퀀텀
    • 2,336
    • +3.82%
    • 오미세고
    • 1,867
    • -1.48%
    • 체인링크
    • 7,315
    • -0.27%
    • 질리카
    • 23.97
    • -4.08%
    • 어거
    • 23,300
    • -3.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