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에 공개사과요구…온라인도 설전 "맞는 말" vs "마녀사냥"

입력 2019-09-09 11:52 수정 2019-09-09 12:08

(출처=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 SNS)
(출처=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 SNS)

가수 유승준이 CBS 서연미 아나운서의 '괘씸죄' 발언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유승준과 서연미 아나운서가 자신의 SNS을 통해 설전을 이어간 가운데, 이를 두고 네티즌들도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유승준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연미 아나운서의 발언이 담긴 영상과 함께 "이 분 아나운서라고 하셨나?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거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더라.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청하신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 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라며 "할 말이 없다. 한때 제 팬이었기에 더 열받았다고 했느냐. 참 오빠가 할 말이 없다.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받아야겠다. 준비 중에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7월 8일 CBS '댓꿀쇼 플러스 151회는 '군대가 싫어서…유승준 최종판결, 입국 찬성 or 반대'라는 주제로 유튜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연미 아나운서는 "(유승준이) 왜 굳이 들어오려고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는 유승준이 더 괘씸죄가 있다"면서 "완벽한 사람이라 생각했고 내 우상이라 생각했던 사람이 해병대에 지원입대하겠다고 해놓고 그런 일(병역기피)을 저질렀다. 지금까지 괘씸하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또 유승준이 재외동포 비자인 F4 비자를 신청한 것에 대해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하며 수익을 낸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은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유승준에게는 미국과 한국 활동이 이득"이라고 말해 눈길을 샀다.

서 아나운서는 유승준의 공개사과요구 글이 올라온 뒤에도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분께서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라고 반박했다. 이후 서연미 아나운서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두 사람이 온라인상에서 설전을 벌인 가운데, 이를 두고 네티즌도 각기 다른 입장을 펼치고 있다.

일각에서는 "서 아나운서가 맞는 말 했다", "여자가 말하니 기분 나쁘냐", "반성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라며 유승준을 향해 날선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다른 한쪽에서는 "법적으로 이미 처벌을 받았다", "마녀사냥하지 말자. 이러다 사람 한 명 잘못된다"라고 중립적인 태도를 취했다.

한편 9일 CBS '김현정의뉴스쇼' 측은 이에 대해 "오늘 내부적으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서 아나운서가 회사에 재직 중인 만큼, 유승준이 법적 대응을 할 경우 회사 차원에서 대응을 할 것으로 보인다.

유승준이 단호하게 법적 대응 또는 공개사과를 요구한 가운데, 서연미 아나운서가 어떠한 대응을 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600,000
    • +1.74%
    • 이더리움
    • 2,795,000
    • +0%
    • 비트코인 캐시
    • 924,000
    • +10.33%
    • 리플
    • 1,876
    • +35.06%
    • 라이트코인
    • 327,500
    • +11.05%
    • 에이다
    • 1,596
    • +1.46%
    • 이오스
    • 8,960
    • +7.63%
    • 트론
    • 158.5
    • +3.26%
    • 스텔라루멘
    • 798.9
    • +23.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9,400
    • +7.98%
    • 체인링크
    • 42,220
    • -0.14%
    • 샌드박스
    • 823
    • -7.2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