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국, 홍콩 대신 ‘선전’ 새 허브로 키운다...“홍콩 경제 태풍 온다”

입력 2019-08-19 11:47

선전 금융 기능 강화 골자로 하는 새 정책 발표…21세기 중반까지 ‘글로벌 벤치마크 도시로 성장시킬 계획

▲중국 광둥성 선전 전경. 중국 정부는 18일(현지시간) 홍콩에 인접한 선전의 금융 기능 강화를 골자로 하는 새 정책을 발표했다. 출처 게티이미지
▲중국 광둥성 선전 전경. 중국 정부는 18일(현지시간) 홍콩에 인접한 선전의 금융 기능 강화를 골자로 하는 새 정책을 발표했다. 출처 게티이미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 시위 사태가 11주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홍콩을 압박하기 위한 새로운 칼을 빼 들었다.

18일(현지시간) 홍콩 영자지 사우나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날 광둥성 선전의 금융 기능 강화를 골자로 하는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다. 10분 거리에 위치한 홍콩을 대체하는 도시로 선전을 키우겠다는 야심이다.

새 정책은 금융·법률·의료·사회 등 거의 부문에 걸친 광범위한 개혁안을 담고 있다. 국제 기준에 부합하도록 법률을 정비하고 투자와 인수·합병(M&A) 관련 규정을 개선해 비즈니스 환경을 재정비한다. 또 직업 훈련을 포함한 교육 시스템을 향상하고, 차세대 통신 규격인 ‘5G’ 인프라 정비도 가속화한다. 중화경제권을 대표하는 빅데이터 센터도 선전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선전을 혁신, 공공서비스, 환경보호 측면에서 앞선 도시로 만들고 2035년까지는 경제적으로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도시로 키우겠다는 목표다. 더 나아가 경쟁력과 혁신, 영향력 등에서 선전을 21세기 중반까지 글로벌 ‘벤치마크’ 도시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중국 국무원은 성명에서 “국제기구와 대기업들은 선전에 지점이나 본부를 세우는 것이 장려될 것”이라며 “선전 개혁과 혁신에 대한 필요에 따라 법률과 규정을 유연하게 변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산당의 지도 아래 정치적 변화도 허용될 것이라며 사람들의 질서 정연한 정치 참여를 확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번 발표는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 이어지면서 중국의 불만이 커진 가운데 나왔다고 SCMP는 지적했다. 중국이 중화경제권에서 홍콩의 힘을 빼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선전 소재 중국개발연구소의 궈완다 부소장은 “선전은 다양한 측면에서 개혁을 실험해 왔다”면서 비즈니스 환경의 법적인 개선을 거론하며 “법치에 기반한 도시를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의 목표가 중화경제권에서 선전의 지위를 향상하려는 신호를 보내 중국의 정책 방향이 홍콩에서 중국 본토 도시들로 이동하고 있음을 분명히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월 광둥, 홍콩, 마카오 등 총 11개 도시를 하나의 거대한 경제권역으로 통합하는 ‘웨강아오 대만구(Greater Bay Area)’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해당 도시 간 인프라 연결성을 높이고 이 지역을 역외 위안화 사업의 중심으로 삼는 것은 물론 국제, 금융, 해운, 무역 역할을 강화해 세계적인 혁신 허브 지역으로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중국이 홍콩 대신 선전을 새 글로벌 금융허브로 육성하겠다는 야심을 표출한 가운데 폴 찬 홍콩 재무장관은 홍콩 경제에 대한 우려를 거듭 표명했다. 그는 이날 블로그에 “미중 무역전쟁과 최근 정치 불안으로 홍콩에 ‘경제 태풍’이 오고 있다”고 한탄했다.

홍콩 재무부는 지난주 홍콩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의 2~3%에서 0~1%로 하향 조정했다. 아울러 경기침체 우려를 덜고자 24억 달러(약 2조9064억 원) 규모의 새 경기부양책도 내놓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64,000
    • +0.53%
    • 이더리움
    • 290,500
    • +1.79%
    • 리플
    • 245
    • +0.53%
    • 라이트코인
    • 56,750
    • +2.81%
    • 이오스
    • 3,233
    • +0.59%
    • 비트코인 캐시
    • 302,700
    • -0.2%
    • 스텔라루멘
    • 99.13
    • +3.07%
    • 트론
    • 20.21
    • +3.11%
    • 에이다
    • 101
    • +7.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3,500
    • -1.81%
    • 대시
    • 94,200
    • -0.58%
    • 이더리움 클래식
    • 8,345
    • -0.3%
    • 55.31
    • +7.17%
    • 제트캐시
    • 62,900
    • +0.64%
    • 비체인
    • 8.352
    • -6.1%
    • 웨이브
    • 1,334
    • -0.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7
    • +3.51%
    • 비트코인 골드
    • 11,150
    • -0.45%
    • 퀀텀
    • 2,203
    • +1.99%
    • 오미세고
    • 2,074
    • +0.29%
    • 체인링크
    • 5,455
    • +3.12%
    • 질리카
    • 21.62
    • -0.28%
    • 어거
    • 17,350
    • +6.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