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정' 주인공 이정출, 그는 사실 친일파였다?…역사와 영화는 다르다

입력 2019-08-15 14:27 수정 2019-08-15 14: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밀정' 역사와 다른 점 무엇?

(사진=영화 '밀정' 스틸컷))
(사진=영화 '밀정' 스틸컷))

영화 '밀정'이 브라운관을 통해 방영된다. 해당 작품은 역사와는 다르게 전개된다.

'밀정'은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로 '인류멸망보고서', '라스트 스탠드' 등의 작품을 만든 김지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김지운 감독은 '밀정'을 통해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영화 감독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밀정'은 실제 벌어졌던 사건인 '황옥 경부 폭탄사건'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그러나 해당 작품은 역사와는 약간의 차이를 보인다. 실제 역사 속 사건은 폭탄이 발각됨에 따라 작전이 실패한다. 주목받았던 연회장 폭발 역시 실제로는 전혀 없던 일이다.

또 영화를 통해 독립투사로 굳어진 이정출 캐릭터의 모티브 황옥은 친일파였다는 것이 학계의 다수설이다. 다만 황옥이 친일파로서 경부 자리까지 올랐으나 광복 이후 김시현 등 의열단원과 꾸준히 교류했고 반민특위 일원으로도 활동하였기에 학계의 다수설을 확증할 수는 없다.

한편 '밀정'은 국내에서 총 750만 457명이 극장을 찾아 관람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대로 '뚝' 떨어진 주담대 금리…'막차 영끌'에 불 붙이나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단독 ‘사내 복지몰’ 제품 싸게 사 온라인서 재판매…산단공 직원 고발
  • 지난달 청년 상용직 19만 명 급감, 그냥 쉰다도 40만 명대...고용의 질·양 악화
  • 외국인 국채 통합계좌 시스템 27일 개통…WGBI 편입에 한 걸음
  • '그것이 알고 싶다' 故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비밀번호 넘겨받은 청부업자?
  • ‘녹색 지옥’ 독일 뉘르부르크링서 제네시스 트랙 택시 달린다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오늘(23일) 국민의힘 당대표 출사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50,000
    • +0.07%
    • 이더리움
    • 4,957,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556,500
    • +2.87%
    • 리플
    • 688
    • +0%
    • 솔라나
    • 189,600
    • -0.94%
    • 에이다
    • 548
    • +3.4%
    • 이오스
    • 813
    • +1.75%
    • 트론
    • 169
    • +1.81%
    • 스텔라루멘
    • 13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00
    • +4.85%
    • 체인링크
    • 19,150
    • -2.05%
    • 샌드박스
    • 471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