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상반기 영업익 182% 성장…“모바일 PG 거래 규모 확대 수혜”

입력 2019-08-12 10:35

다날이 상반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반기 대비 743% 증가한 259억 원을 기록하는 등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다날은 반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918억 원, 영업이익 80억 원, 당기순이익 259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0%, 영업이익은 182% 증가했다.

대형 이커머스 시장의 성장으로 모바일 PG 거래규모가 상승한 게 호실적의 이유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업 맞춤형 간편결제 서비스인 ‘오픈형 간편결제’의 대형 가맹점 확대 등으로 인해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고, 다날의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통한 디지털화폐 페이코인(PCI) 서비스가 본격화 되면서 추가 매출을 견인하는 등 지속적인 매출처가 확보된 상태다.

큰 폭의 당기순이익 증가는 미국법인 매각으로 인한 처분이익 및 투자수익 때문이다. 지난달 미국법인의 채무보증 98억 원도 해소하는 등 본격적으로 주력 사업에 집중하고 있으며, 신규 사업도 공격적으로 추진하여 앞으로도 꾸준한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날 관계자는 “실물결제가 가능한 디지털화폐인 다날의 페이코인(PCI)이 하루 거래액 2억 원을 돌파했으며 현재 KFC, 편의점, 도미노피자 등 대형 가맹점과 잇따른 계약을 체결하며 디지털화폐 결제시장을 리딩하고 있다”며 “국내외 대형 블록체인 기술 회사 및 거래소들도 꾸준한 협업 제의가 오고 있어 향후 페이코인의 시가총액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휴대폰 결제한도도 60만 원으로 4년 만에 상향 조정됐고, 온라인 게임결제 한도 폐지로 인해 기존사업에 대한 성장세도 가속화 될 것”이라며 “여기에 오프라인 휴대폰 결제 시장 진출과 통합결제 플랫폼의 새로운 브랜드 ‘모음(MOUM)’ 오픈 효과로 하반기 실적도 큰 폭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812,000
    • -0.07%
    • 이더리움
    • 2,638,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272,600
    • +3.73%
    • 리플
    • 554
    • +0.11%
    • 라이트코인
    • 92,450
    • +4.64%
    • 에이다
    • 730.6
    • -0.16%
    • 이오스
    • 1,746
    • +0.34%
    • 트론
    • 94.17
    • +4.17%
    • 스텔라루멘
    • 177
    • -0.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550
    • +3.02%
    • 체인링크
    • 9,705
    • +0.05%
    • 샌드박스
    • 1,721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