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한양행, 3분기 실적 개선 본격화 ‘매수’-하나금융

입력 2019-08-01 08:13

하나금융투자는 1일 유한양행에 대해 3분기부터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3만 원을 유지했다.

하나금융투자 선민정 연구원은 “유한양행이 연결기준 2분기 매출액 3594억 원, 영업이익 -54억 원(적자전환)을 기록, 사상 최악의 실적을 달성했다”며 “애초 추정했던 것보다 이익이 많이 감소한 이유 중 하나는 본업인 약품 사업부가 전년 대비 약 9% 감소한 것도 크지만, 1분기 94억 원 인식됐던 기술료 수익이 2분기에는 19억 원만 인식되면서 별도 영업이익을 크게 훼손시켰다”고 설명했다.

선 연구원은 “약품 사업부의 매출 중에서도 처방 약(ETC) 부문이 전년 대비 약 10% 감소했는데 이것은 블록버스터인 비리어드(B형간염), 트라젠타(당뇨병), 트윈스타(고혈압)가 모두 제네릭이 출시되면서 Q와 P가 동시에 빠졌기 때문”이라며 “비용면에서도 경상연구개발비가 232억 원으로 전년 대비 31%나 증가했으며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분기별 평균 150억~170억 원 집행되던 광고선전비도 205억 원이 발생하면서 전체 판관비가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블록버스터급 신약 도입을 통해 처방 약 부문에서의 역성장은 탈피할 것으로 예상되며, 기술료도 얀센, 길리어드(분기별 16억 원), 베링거인겔하임(분기별 34억 원 추정) 계약금이 인식되면서 최소 100억 원에 가까운 기술료 수익이 발생해 3분기부터 실적은 본격적으로 턴어라운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이러한 실적 개선은 중장기적으로 봤을 때 더욱 고무적으로, 2022년까지 애드파마가 개발 중인 13개의 개량신약을 포함 약 20여 개의 개량신약이 출시되면서 전체 약품 사업부의 약 10% 정도로 개량신약의 비중이 증가, 이익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며, 원료의약품도 기존 길리어드의 의존도에서 탈피 고객사 다변화로 안정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05,000
    • -1.43%
    • 이더리움
    • 267,000
    • +0.34%
    • 리플
    • 239.1
    • -1.36%
    • 라이트코인
    • 53,950
    • -0.28%
    • 이오스
    • 3,163
    • +0.16%
    • 비트코인 캐시
    • 288,300
    • -0.48%
    • 스텔라루멘
    • 81.9
    • -1.78%
    • 트론
    • 18.14
    • -0.66%
    • 에이다
    • 78.23
    • -0.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0,000
    • -1.29%
    • 모네로
    • 79,950
    • -1.3%
    • 대시
    • 89,550
    • -1.16%
    • 이더리움 클래식
    • 8,770
    • +5.41%
    • 49.68
    • -0.44%
    • 제트캐시
    • 56,300
    • -2.26%
    • 비체인
    • 6.698
    • +0.54%
    • 웨이브
    • 1,316
    • +0.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4
    • -1.29%
    • 비트코인 골드
    • 11,050
    • -0.45%
    • 퀀텀
    • 2,045
    • +0.2%
    • 오미세고
    • 1,940
    • +0.05%
    • 체인링크
    • 4,814
    • -1.43%
    • 질리카
    • 15.1
    • +0.67%
    • 어거
    • 15,400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