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m유학센터, 24시간 학업·생활 관리 ‘미국 관리형 유학’ 모집

입력 2019-06-27 10: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미국관리형유학)
(사진제공=미국관리형유학)

edm유학센터가 24시간 학업, 생활 관리로 학생들의 미국 명문대 진학을 돕는 조기유학 프로그램인 ‘미국 관리형 유학 Premium’을 공개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edm유학센터가 새롭게 선보인 ‘미국 관리형 유학 Premium’은 학생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유학 생활 및 학업에 전념해 미국 명문대 진학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24시간 학업관리, 월별 성적 리포팅, 관리형 기숙사, 등하교 라이딩 등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한다. 학생들은 저스틴-시에나 고등학교, 비숍 몽고메리 고등학교, 크레팅-더햄 홀 고등학교 등 미국 명문대 진학률이 높은 명문 사립, 공립학교에 진학해 공부하며 체계적인 맞춤 관리로 학업, 생활 관리가 더해진 것이 특징이다.

‘미국 관리형 유학 Premium’은 학교 적응을 위한 방과후 학교를 운영해 예습, 복습, 숙제 및 영어 보충수업인 ESL 수업을 제공한다. 또한 GPA, SAT, TOEFL 등을 우수한 성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월별 리포팅을 제공하며, 학생들이 직접 운영하고 참여할 수 있는 클럽활동을 지원해 특별활동, 리더십활동, 봉사활동 등 미국 명문대 진학 필수 조건을 완비하도록 돕는다. 안전한 유학 생활을 위해 직원이 24시간 관리하는 관리형 기숙사에서 생활하며 등하교 라이딩, 한국인 또는 현지인 가디언 서비스를 지원한다.

특히 학생들의 미국 명문대 진학을 위한 학생 맞춤형 관리가 제공된다. 정기적인 학생상담으로 학생의 진로, 적성, 성장 잠재력을 파악한 뒤 진학 가능한 미국 명문대를 추천하고, 학생이 목표 대학에 합격할 수 있는 어드바이징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러한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은 프린스턴 대학교, 예일 대학교, 컬럼비아 대학교, 시카고 대학교 등 미국 100위권 TOP 대학 진학을 노려볼 수 있다.

edm유학센터 서동성 대표는 “조기유학 관심이 높지만 자녀의 안전과 학업을 걱정하는 학부모들을 위해 24시간 생활, 학업관리가 제공되는 ‘미국 관리형 유학 Premium’상품을 새롭게 선보인다”며 “안전한 관리형 기숙사에서 24시간 생활과 학업을 철저히 관리해 주는 만큼, 미국 명문대 진학까지 가능하니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edm유학센터는 ‘미국 관리형 유학 Premium’에 관심있는 학부모를 위해 무료 맞춤 컨설팅을 제공한다. 지금 신청 시 약 500만 원~2000만 원 상당의 장학금 컨설팅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관심있는 학생은 edm유학센터 홈페이지에서 내용을 확인하고 무료 신청하면 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335,000
    • -0.56%
    • 이더리움
    • 4,783,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530,000
    • -2.93%
    • 리플
    • 862
    • +6.16%
    • 솔라나
    • 219,600
    • -2.62%
    • 에이다
    • 618
    • +0.32%
    • 이오스
    • 859
    • +1.66%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52
    • +2.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00
    • -0.16%
    • 체인링크
    • 19,530
    • -2.3%
    • 샌드박스
    • 476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