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공유오피스 저스트코, 명동 페럼타워·서울파이낸스타워 연이어 진출

입력 2019-05-08 11:03 수정 2019-05-08 11:09

▲저스트코 페럼 타워 내부 모습(사진=저스트코)
▲저스트코 페럼 타워 내부 모습(사진=저스트코)

싱가포르 공유오피스 업체인 저스트코(JustCo)가 서울에 연달아 깃발을 꽂았다.

저스트코는 7일 서울 광화문과 시청 인근에 있는 서울파이낸스센터에 두 번째 센터를 열었다. 지난달 명동 페럼타워에 첫 센터를 여는 등 확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저스트코는 싱가포르, 상하이, 방콕, 자카르타, 시드니, 멜버른, 서울 등 총 8개 도시에서 30개 센터를 운영하게 됐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저스트코는 싱가포르 투자청(GIC) 및 다국적 자산회사인 프레이저스 그룹(Frasers Property Limited)의 공동 투자로 1억7700만 달러를 투자받았다.

공 완싱(KONG Wan Sing) 저스트코 대표이사는 “최근 몇 년간 서울에서 공유오피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다”며 “저스트코는 주요 투자자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시장에 진입할 때보다 강력한 발판을 확보하고, 최고급 상업중심지역 유명 건물에 새로운 공유오피스의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실제 서울파이낸스센터는 저스트코 투자자 중 한 곳인 GIC가 소유한 건물이다.

저스트코 멤버는 커뮤니티 내의 멤버 혜택을 누릴 뿐만 아니라 아시아 주요 도시에 있는 다른 저스트코 센터도 이용할 수 있다. 주요 시설로는 사내 카페, 핫 데스크 구역, 개인 오피스 스위트 룸, 미팅룸, 게임 코너, 넓은 공유업무 공간 등이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779,000
    • -3.16%
    • 이더리움
    • 1,769,000
    • -2.53%
    • 리플
    • 533.7
    • +5.47%
    • 라이트코인
    • 208,300
    • -2.85%
    • 이오스
    • 4,283
    • -2.15%
    • 비트코인 캐시
    • 578,500
    • -4.54%
    • 스텔라루멘
    • 474.8
    • -1.41%
    • 트론
    • 57.8
    • +4.11%
    • 에이다
    • 1,289
    • -8.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200
    • -2.87%
    • 대시
    • 243,600
    • -4.47%
    • 이더리움 클래식
    • 12,640
    • -1.4%
    • 807.8
    • -9.25%
    • 제트캐시
    • 138,200
    • -5.21%
    • 비체인
    • 55.96
    • -2.49%
    • 웨이브
    • 10,670
    • -4.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784.8
    • -9.57%
    • 비트코인 골드
    • 31,360
    • -2%
    • 퀀텀
    • 6,380
    • +4.42%
    • 오미세고
    • 5,365
    • -2.98%
    • 체인링크
    • 32,310
    • -6.81%
    • 질리카
    • 136.7
    • -6.43%
    • 어거
    • 32,980
    • -2.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