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SUV 잔존가치 1위 볼보 XC90, 인기 비결은?

입력 2019-04-11 13: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The all-new Volvo XC90(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The all-new Volvo XC90(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의 플래그십 SUV, XC90이 국내 대형 SUV 시장에서 ‘스웨디시 럭셔리’를 기반으로 한 차별화된 가치로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최근 SK엔카닷컴이 발표한 대형 SUV 잔존가치 조사에서 볼보 XC90 D5은 73.1%의 높은 잔가율(자동차 같은 유형 고정 자산의 수명이 끝날 때 잔존 가액을 재조달 원가로 나눈 비율)을 기록했다.

볼보 XC90은 벤츠 GLE(66.4%), BMW X5(57.8%), 렉서스 RX450h(68.4%)을 제치고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기록했다. 이는 대형 SUV의 평균 잔가율(63%)은 물론 국산 대형 SUV 중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기록한 현대 맥스크루즈 디젤 2.2(65.6%)의 기록을 훨씬 상회하는 수치다. 신차를 일정 기간 사용 후 책정되는 중고차의 가격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인정받는다는 의미다.

▲The new Volvo XC90 with the T8 engine driven in Tarragona, Spain.(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The new Volvo XC90 with the T8 engine driven in Tarragona, Spain.(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XC90의 인기 비결은 차별화된 디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토르의 망치(Thor’s Hammer)’라는 애칭으로 유명한 풀-LED 헤드램프와 새로운 아이언마크가 적용된 세로 모양의 그릴 등 새로워진 볼보를 상징하는 외관 디자인은 북유럽 특유의 심플한 ‘스웨디시 럭셔리’의 정수를 보여준다. 북유럽 장인 정신이 깃든 인테리어 역시 기능미와 우아함이 돋보인다.

XC90에는 볼보가 자랑하는 최신 안전 및 편의 시스템 또한 대거 탑재됐다. 특히, 시티 세이프티,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차선 유지 보조(LKA), 파일럿 어시스트 II등 볼보의 첨단 지능형 안전 시스템 ‘인텔리세이프 (IntelliSafe)’를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시원한 개방감을 즐길 수 있는 파노라믹 선루프(Panoramic Sunroof), 주차 편의를 돕는 파크 어시스트 파일럿(Park Assist Pilot), 차량 내부로 유해 물질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시스템인 실내 공기 청정 시스템(IAQS: Interior Air Quality System) 등 편의사양도 전 차량 라인업에 기본 탑재됐다.

볼보 XC90은 가격 경쟁력 또한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차의 가격은 옵션에 따라 8030만 원~1억3780만 원(VAT 포함)이다. 볼보 관계자는 "특히 이는 유럽 시장 대비 최대 약 2000만 원까지 낮게 책정된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035,000
    • -0.7%
    • 이더리움
    • 4,806,000
    • -3.03%
    • 비트코인 캐시
    • 543,000
    • -6.7%
    • 리플
    • 696
    • -0.43%
    • 솔라나
    • 193,000
    • -4.41%
    • 에이다
    • 527
    • -7.22%
    • 이오스
    • 780
    • -11.06%
    • 트론
    • 163
    • -1.21%
    • 스텔라루멘
    • 128
    • -6.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300
    • -8.03%
    • 체인링크
    • 19,050
    • -5.41%
    • 샌드박스
    • 442
    • -10.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