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용훈 아내 투신' 보도 전 방용훈 사장과 'PD수첩' 서정문 PD가 나눈 대화

입력 2019-03-06 11:09 수정 2019-03-06 11:18

(출처=서정문 PD SNS)
(출처=서정문 PD SNS)

'방용훈 아내 투신' 관련 보도 전 방용훈 사장이 'PD수첩' 측에 불편한 심경을 나타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부인 故 이미란 씨 죽음에 대해 재조명했다.

방용훈 사장 부인 이미란 씨는 지난 2016년 9월 한강에서 투신자살로 추정되는 변사체로 발견됐다. 방송에 따르면 이 씨는 숨지기 전 4개월 동안 지하실에서 감금돼 생활했다. 그녀는 남편이 유서를 없애버릴까 두려워 사진을 찍어 친정 식구들에게 보냈다. 유서엔 4개월 동안 지하실에서 투명 인간처럼 지냈으며 강제로 끌려 내쫓긴 그날부터 무너지기 시작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방송에서 방용훈 사장의 전직 가사도우미는 "사모님은 지옥을 헤매셨다. 사장님이 퍽 하면 때리고 그랬다"라고 진술하기도 했다.

이날 'PD수첩' 서정문 PD가 방용훈 사장의 두 자녀가 강요죄로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것에 대해 묻자 방용훈 사장은 "그렇게 사람을 나쁘게 만드는 게 쉽다. 애들이 형을 받은 게 너무 억울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방용훈 사장은 "녹음하고 있을 테지만 편집하지 말고 확실히 해라. 살면서 언제 어떻게 만날지 모른다. 이건 협박도 아니고 뭐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서정문 PD는 'PD수첩' 방송 전 자신의 SNS에서 "살면서 언제 어떻게 만날지 모른다며 그러나 이건 협박도 뭐도 아니라고 했다. 애가 있느냐고도 물었다. 설명키 힘든 기분을 안고 방송 완제품 마무리 중"이라고 속내를 밝힌 바 있다.

한편 조선일보 대주주이기도 한 방용훈 사장은 고 방일영 조선일보 회장의 둘째 아들이자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동생이다. 방 사장은 숨진 이 씨와 혼인해 슬하에 네 자녀를 두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115,000
    • -1.1%
    • 이더리움
    • 4,735,000
    • +0.59%
    • 비트코인 캐시
    • 780,500
    • +1.56%
    • 리플
    • 1,405
    • +1.15%
    • 라이트코인
    • 229,300
    • -1.29%
    • 에이다
    • 2,690
    • -1.07%
    • 이오스
    • 5,650
    • +0.09%
    • 트론
    • 121.2
    • -0.98%
    • 스텔라루멘
    • 495.9
    • +12.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400
    • -0.75%
    • 체인링크
    • 34,160
    • +3.23%
    • 샌드박스
    • 905.6
    • -0.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