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e모저모] 태풍 솔릭 영향, 제주공항 이틀째 마비…“바람 거세져, 관광객 발 동동”

입력 2018-08-23 10:18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제주국제공항이 이틀째 마비됐다.

23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항공기 운항 개시 계획 시간인 오전 6시부터 오전 10시 35분까지 4시간 30여 분 동안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낮 12시 25분까지도 항공기 운항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제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제주공항에는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이 불며 폭우가 내리고 있다. 기상 상황에 따라 항공기 운항 재개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결항이 결정된 편수는 오전 6시 기준 28편(출발 7편·도착 21편)이다.

전날에도 오후 4시 30분부터 오후 6시 이후까지 항공기 전편이 결항했다. 국내선 155편(출발 76·도착 79), 국제선 9편(출발 7편·도착 2편) 등 164편이 결항해 제주공항 출발편을 기다리던 1만5000여 명의 제주공항 이용객의 발이 묶였다.

제주 지역에는 동남풍이 초속 14m 이상 불며 0시부터 6시간 동안 110mm의 비가 내렸다. 태풍 경보와 윈드시어(돌풍)도 발효됐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태풍 솔릭이 북상함에 따라 이날부터 기상경보가 해제되는 시점까지 24시간 대책반을 운영, 공항 시설물 관리, 항공기 운항, 터미널 운영 등 공항 운영 전 분야를 지원하고 있다.

네티즌은 제주도 상황을 알리며 우려했다. 트위터 계정 ‘yan***’은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비행기 표도 없고 결항한다고 해서 관광객들이 발을 동동거리고 있다”, ‘jjjmoo*******’은 “지금 제주공항인데 모든 비행기가 지연되고 있다. 태풍 조심하시길”, 네이버 아이디 ‘brea****’은 “바람 세기가 무서울 정도로 세다. 내일은 더 걱정된다” 등 현재 제주도의 모습을 알렸다. 네이버 아이디 ‘ssh***’은 “태풍 온다고 오늘 아침에 발표한 것도 아니고”, ‘ks_1****’은 “태풍 예보를 그렇게나 했는데 제주도를 가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3:3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17,000
    • -0.63%
    • 이더리움
    • 2,539,000
    • +0.59%
    • 비트코인 캐시
    • 191,300
    • +4.36%
    • 리플
    • 517.3
    • +3.52%
    • 위믹스
    • 3,572
    • -0.36%
    • 에이다
    • 769.2
    • +3.26%
    • 이오스
    • 2,159
    • +26.78%
    • 트론
    • 94.06
    • +1.71%
    • 스텔라루멘
    • 169.4
    • +3.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050
    • +2.19%
    • 체인링크
    • 11,530
    • -0.52%
    • 샌드박스
    • 1,737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